사진=외질혜 인스타그램
사진=외질혜 인스타그램


≪서예진의 BJ통신≫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가 BJ, 유튜버, SNS스타 등 인플루언서들의 소식을 전합니다. 최근 방송과 유튜버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들이 연예인을 뛰어넘는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운데, 전반적인 온라인 스타들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철구는 13일 아침부터 부랴부랴 방송을 켰다. 지난밤 "지혜랑 서로 합의 이혼하기로 했다"던 그는 이튿날 오전 "일단은 다시 만나기로 했다"며 자신이 뱉은 말을 번복했다.

BJ 철구와 BJ외질혜는 2014년 혼인신고를 통해 법적인 부부가 됐다. 두 사람 사이에는 8살 딸 연지 양이 있다. 철구는 결혼을 연애쯤으로 생각하는 걸까. 그의 참을 수 없는 가벼움에 네티즌들은 몸살을 앓을 지경이다.

철구는 지난 12일 개인 방송을 통해 이혼을 발표했다. 그는 "일단은 지혜랑 서로 합의 이혼하기로 했다"며 "내가 방송을 켜서 말하는 것도 되돌아갈 수 없는 강을 건넜기 때문이다. 지혜랑 더 이상 돌아가기 싫어서 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 어그로 끌려고 하는 게 아니다. 나도 팬들한테 미안하다. 내가 지금 힘들고 방송을 할 수 없는 상태라서 결정을 빨리 내리고 마음 잡고 방송하기 위해 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철구는 양육권 문제, 거주 문제 등 이혼에 대해 꽤나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그는 "연지 같은 경우는 지혜가 양육권을 가져갈 것 같다"며 "여기 오면서 연지한테도 아빠가 더 이상 너 못 본다고 말했다. 오면서 연지 연락처와 사진도 삭제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나는 인천에 살 이유가 없기 때문에 서울로 이사를 갈 거다. 일단 집을 내일부터 알아보기로 했다"며 "더이상 욕하시거나 주작이라는 말 말아 달라. 지금 너무 힘든 상태다. 이렇게 말하기 전까지 정말 고민도 많이 했다. 너무 죄송하다"고 밝혔다.
사진=아프리카 TV 방송화면 캡처
사진=아프리카 TV 방송화면 캡처
이튿날 오전, 두 사람 사이에 극적인 화해가 오간 모양이다. 철구는 "싸운 건 사실이다. 이틀 동안 서로 집을 나간 상황에서 싸웠다"며 "다른 BJ들이 찾아와서 말렸다. 내 편과 지혜 편이 있었다. 일단은 다시 만나기로 했다"고 이혼을 번복했다.

그는 "이혼 발표를 했을 때 기사가 날 줄 알았다. 다시 만나기로 했으니까 더 이상 기사가 나기 전에 말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해서 방송을 켰다"며 "시청자들을 오해하게 만들어서 죄송하다. 다음에는 정말 이혼 도장을 찍었을 때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20살에 프로게이머를 은퇴한 철구는 17년의 BJ 경력을 갖고 있다. 그의 방송은 자극적인 콘텐츠, 막말 등으로 유명하다. 소위 '막장성'을 띠고 있는 그의 발언은 수차례 방송 정지를 당하며 종종 사회적 물의를 빚기도 했다.
사진=텐아시아DB, 아프리카 TV 방송화면 캡처
사진=텐아시아DB, 아프리카 TV 방송화면 캡처
지난해 12월 철구는 개그우먼 박미선과 고(故) 박지선의 외모 비하 논란을 빚었다. 그의 아내 외질혜 역시 철구의 논란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으로 '부창부수'라며 뭇매를 맞았다.

두 사람의 딸 연지 양은 여러 차례 유튜브 채널에 출연했다. 지난해 11월 외질혜의 유튜브 채널에서 '곧 있으면 초딩맘 연지 학교 면접보고 온 후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외질혜는 영상을 통해 딸 연지 양이 인천의 A 사립 초등학교에 입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상이 공개된 후 A 초등학교의 공식 SNS 계정에는 여러 비난의 댓글들이 달렸다. 인천에 거주 중인 학부모들은 철구, 외질혜의 딸과 같은 학교에 보낼 수 없다는 뜻이다. 이들 부부의 자녀라는 이유로 연지 양의 초등학교 입학에 차질이 생긴 것.

이런 논란에 외질혜는 "저를 싫어하시는 분들은 제가 벌인 일이기 때문에 받아들이고 살겠다"며 사과했다. 그의 발언은 사람들이 왜 이같은 거부 반응을 보이는지에 대해 잘 알고 있는 듯 보인다. 본인은 받아들이겠다고 하지만 어린 자녀까지 유튜브에 출연시키는 등 자신들이 저지른 일을 함께 감당케 하는 게 맞는지는 생각해볼 문제다.
사진=아프리카 TV 방송화면 캡처
사진=아프리카 TV 방송화면 캡처
부부는 아동학대 논란에도 휩싸였다. 과거 아프리카 TV 방송에서는 철구가 자신의 방송 리액션인 '물구나무서기'를 딸 연지에게 시켰다. 외질혜는 곁에서 흐뭇하게 지켜보며 손뼉을 쳤다. 네티즌은 이를 두고 "아동학대"라며 분개했다.

철구는 과거 돈을 받고 사설토토 사이트를 홍보하다가 벌금 500만 원을 선고받았다. 이외에 법적으로 문제를 일으킨 적은 없다. 하지만 윤리적, 도의적인 문제는 넘쳐난다. 굳이 드러내지 않아도 될 가정사를 어그로(온라인상에서 관심을 끌고 분란을 일으키는 일) 목적으로 이용하거나, 어린 딸에게 위해가 될 만한 사안이라도 서슴지 않고 저지른다.

일각에서는 "법적으로 문제만 없으면 된다"고 주장하지만 봉준, 감스트와 함께 아프리카 TV 3대장이라 불리는 그의 파급력을 생각해 볼 때 그리 가볍게 생각할 문제는 아니다. 철구는 가정을 돌보는 일을 우선시 여겨야 한다. 그는 아내와 딸을 보호할 의무가 있는 한 가정의 가장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