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채원, SNS 통해 근황 공개
데뷔 14주년 축하
팬들에게 받은 선물 인증
/사진=문채원 공식 인스타그램
/사진=문채원 공식 인스타그램


배우 문채원이 데뷔 14주년을 축하했다.

문채원은 13일 자신의 SNS 계정에 별다른 말 없이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문채원은 바닥에 앉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그는 팬들로부터 받은 선물에 둘러싸인 채 방긋 미소지었다.

특히 문채원은 수수한 차림에도 청순한 미모를 유감없이 뽐내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사진=문채원 공식 인스타그램
/사진=문채원 공식 인스타그램
한편 문채원은 2007년 SBS 드라마 '달려라 고등어'로 데뷔해 드라마 '바람의 화원', '찬란한 유산', '아가씨를 부탁해', '공주의 남자',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 '굿 닥터', '크리미널마인드', '계룡선녀전' 등과 영화 '울학교 이티', '최종병기 활', '오늘의 연애', '그날의 분위기', '명당' 등에 출연했다.

지난해 9월 종영한 tvN 드라마 '악의 꽃'에는 14년간 사랑해 온 남편을 연쇄살인마로 의심하게 되는 강력계 형사 차지원으로 분해 파격적인 이미지 변신에 도전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