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정은 인스타그램
사진=김정은 인스타그램


배우 김정은이 홍콩 호텔에서 자가 격리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김정은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격리 6일째, 일광욕 중"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들을 게시했다. 김정은은 이어 "이 환상적인 경치가 없었으면 21일 동안 이곳에서 머무르기는 매우 힘들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속에는 홍콩의 하늘과 바다가 보이는 호텔방에서 셀카를 찍고 있는 김정은의 모습이 담겼다. 손목에는 자가격리 대상자에게 부착되는 전자 팔찌를 차고 있어 눈길을 끈다.

홍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입국을 하려면 3주간 자가 격리를 해야 하며 격리 기간 동안에는 위치 정보가 파악되는 전자 팔찌를 착용해야 한다.

이에 방송인 이혜영은 “홧팅!”이라며 김정은을 위로했다.

김정은은 2016년 금융업계에 종사하는 재미교포 남편과 결혼해 홍콩에서 거주 중이며 한국과 홍콩을 오가며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