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이작가, 구혜선 작품 혹평
구혜선, SNS 통해 일침
"모두가 예술가 될 수 있는 시대"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배우 구혜선이 예술에 대한 소신을 전했다.

구혜선은 12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한국미술협회 홍보대사로서 소임을 다하기 위해 글을 남긴다"며 말문을 열었다.

또한 "여러분께 문턱 낮은 예술을 소개드리고자 그동안 무료 관람 전시를 진행했고 또 지향하고 있다. 그동안 작업한 섬세화의 판매 수익 2억 4000만 원은 소아암 병동. 백혈병 환우회. 코로나19 희망브릿지 등에 기부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 예술의 당당함은 마음을 나누는 것에 있다는 것을 먼저 전해드리고 싶다. 세상 만물과 더불어 모든 이의 인생이 예술로 표현될 수 있으며, 마음먹은 모두가 예술가가 될 수 있는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들을 응원한다"고 알렸다.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앞서 지난 6일 방영된 웹예능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는 '홍대 이작가'로 활동 중인 미술 작가 겸 기획자 이규원이 출연해 연예인들의 예술 작품에 대한 평가를 내놓았다.

이규원은 "구혜선은 솔직히 말할 가치도 없다. 미술 하나만 봤을 때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다"며 "개인적인 바람은 배우나 했으면 좋겠다. 감독도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미술은 즐기면 좋겠다. 예술적인 재능이 있는 거 같긴 하다. 하지만 백화점에 전시할 수준도 안 되고 홍대 앞에 취미 미술 학원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구혜선은 SNS를 통해 "예술은 판단 기준을 가지고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느끼는 것이기에 객관적일 수 없다. 예술은 대단한 것이 아니다. 지금 우리가 이 시간과 공간에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표현하는 방식일 뿐"이라며 "꿈꾸는 여러분들 모두 예술가가 될 수 있으니 타인의 평가를 두려워 말길"이라고 강조했다.

이후 이규원의 혹평이 다시금 화제를 모으자, 구혜선은 "쏟아지는 응원 디엠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는 마음이다. 홍대 이작가님 덕분에 내 그림을 이렇게 다시 소개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알렸다. 다음은 구혜선 인스타그램 전문이다.한국미술협회 홍보대사로서 소임을 다하기 위해 글을 남깁니다.

여러분들께 문턱낮은 예술을 소개드리고자 그동안 무료 관람 전시를 진행하였고 또 지향하고 있는데요. 그동안 작업한 섬세화의 판매 수익 2억 4천 만원은 소아암병동. 백혈병 환우회. 코로나19 희망브릿지 등등에 기부되었습니다.

제 예술의 당당함은 마음을 나누는 것에 있다는 것을 먼저 전해드리고 싶고요. 세상 만물과 더불어 모든이의 인생이 예술로 표현될수 있으며 마음먹은 모두가 예술가가 될 수 있는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들을 응원합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