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랜드 혜빈 "연극 데뷔작 '관부연락선'으로 성장했다"


그룹 모모랜드(MOMOLAND)의 혜빈이 첫 연극을 무사히 끝낸 소감을 전했다.

혜빈은 지난 9일 연극 '관부연락선'의 마지막 무대에 올라 홍석주 역으로 약 2개월간의 대장정을 끝냈다.

혜빈은 "처음으로 도전한 무대인데 좋은 분들과 좋은 작품 그리고 좋은 관객분들 덕분에 행복하게 끝마칠 수 있었습니다. 이 작품을 하면서 힘든 시기에 정말 많이 위로받고 성장할 수 있어서 정말 감사했고 제가 받은 것처럼 많은 분에게도 위로가 될 수 있는 작품이었길 바랍니다. 앞으로 더 좋은 무대 좋은 작품 할 수 있는 좋은 사람이 되도록 더 노력하겠습니다. 따스함을 느끼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

'관부연락선'은 일본에서 부산으로 향하는 도쿠주마루 관부연락선을 배경으로 그려지는 이야기. 혜빈은 밀항을 하기 위해 배에서 숨어 지내는 홍석주 역을 맡아 변화무쌍한 인물의 성격과 특징을 완벽히 소화해냈다. 특히 극 중 노래 '산타루치아'를 배워 함께 부르는 마지막 장면에서 혜빈은 복합적인 감정선을 섬세하게 표현해내 관객의 큰 호평을 얻었다.

지난 3월 1일 개막한 연극 '관부연락선'은 여성 중심 서사의 작품으로 주목받았다. 공연계에서 인정받는 창작자의 참여, 관객에게 믿음을 주는 배우들의 출연 등으로 '프리뷰 전석 매진'이라는 결과를 이루며 순조롭게 출발, 공연 기간 내내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