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FNC와의 인연 이어간다
소속사 측 "물심양면 지원 예정"
배우 정해인. /텐아시아DB
배우 정해인. /텐아시아DB


배우 정해인이 FNC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FNC엔터테인먼트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배우로서 시작을 함께 했던 정해인과 다시 한번 인연을 이어가 매우 기쁘다. 긴 시간 동안 서로를 존중하며 쌓은 신뢰인 만큼 정해인이 폭넓은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연기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물심양면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정해인은 지난 재계약 이후 상당 기간 남은 상황에도 오랜 시간 쌓아온 끈끈한 유대감과 두터운 신의를 기반으로, 재계약 결정을 내려 업계 안팎에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정해인은 FNC엔터테인먼트가 키워낸 1호 배우다. 그는 JTBC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통해 스타성과 화제성을 동시에 잡으며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한편 정해인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D.P' 공개를 앞두고 있으며, JTBC 새 드라마 '설강화' 촬영에 한창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