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운, SNS에 웃는 사진 게재
한 누리꾼 "예의 없다" 댓글
정진운 "개인적으로 얘기해달라"
가수 정진운(왼쪽)이 한 누리꾼과 주고 받은 댓글/ 사진=인스타그램
가수 정진운(왼쪽)이 한 누리꾼과 주고 받은 댓글/ 사진=인스타그램


가수 정진운이 배우 경리와의 결별을 언급한 누리꾼에게 일침을 날렸다.

정진운은 지난 10일 인스타그램에 웃는 표정의 이모티콘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진운은 환하게 웃고 있다. 특유의 눈웃음과 훈훈한 이목구비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를 본 많은 누리꾼들의 뜨거운 반응이 쏟아진 가운데, 한 누리꾼의 악플이 달려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그는 "군대까지 기다려준 4년 만난 여친이랑 헤어지고 이런 웃는 사진 올리는 건 진짜 개념 밥 말아먹고 예의가 없는 거지"라고 적었다.

이에 정진운은 "누구신지 모르겠지만 안녕하세요. 여긴 제가 일하고 소통하는 곳입니다. 개인적으로 얘기하고 싶은 게 있으시다면 개인적으로 얘기해주세요. 그리고 모르는 얘기하실 거라면 그냥 얘기하지 말아주세요"라고 직접 답글을 달았다.

이후 다른 누리꾼들은 "말 같지도 않은 댓글 본 거 아니까 속상하다", "우리 오빠 항상 꽃길만 걷자", "당신은 웃는 모습이 멋져 보인다" 등 응원 댓글을 남겼다. 해당 누리꾼에 대해서도 "무개념", "당사자도 아니면서 예의가 없다", "각자 인생 살면 된다" 등 일침을 날렸다.

정진운은 가수 겸 배우 경리와 2017년부터 공개열애를 이어왔다. 정진운의 군 복무 기간에도 사랑을 키워왔지만 지난 4일 결별 소식을 알렸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