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국가대표 출신 곽민정이 본격 신부관리에 나섰다.

11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예능 ‘노는언니’에서는 곽민정이 한유미와 함께 피부 관리를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농구선수 문성곤과 오는 29일 화촉을 밝히는 곽민정이 점차 다가오는 결혼식을 위해 피부 관리에 나선 것. 이날 방송에서 피부과를 찾은 곽민정은 관리에 앞서 의료진과 상담에 나섰다. 곽민정은 “결혼을 앞두고 있다 보니 사진 찍을 일이 많은데, 얼굴이 비대칭형이라 고민이 많다”며 “왼쪽에서 찍은 사진만 저장 중”이라고 토로했다.

곽민정은 “겁이 많으니 덜 아픈 시술을 받고 싶다”며 “선으로 하는 리프팅 시술이 있다고 들었다”는 말로 자신이 원하는 시술에 대해 설명했다.

피부 관리를 받은 곽민정과 한유미의 순도 100% 민낯이 함께 공개되며 눈길을 끌었다. 곽민정과 한유미는 서로의 민낯에 놀라면서도 피부 관리의 효과에 대한 후기를 나눴다. 곽민정은 “선이 보이는 것 같기도 하다”며 “절반 정도 진행됐을 때 차이를 확 느꼈다”는 소감과 더불어 “이런 모습은 사진으로 꼭 남겨야 한다”고 인증샷을 남기는 것도 잊지 않았다.

이에 방송 이후 곽민정이 신부관리로 이용한 시술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날 곽민정과 한유미가 받은 시술은 ‘리니어펌’으로 선타입 ‘리니어 카트리지’를 도입해 피부에 선형으로 열 에너지를 전달해 탄력 개선 효과를 볼 수 있는 시술이다.

피부의 얕은 층부터 깊은 층까지 다양한 깊이의 응고존을 형성하며 카트리지 별로 각기 다른 효과를 볼 수 있어 다양한 피부 고민에 두루 대처가 가능하다.

사람마다 강도는 다르지만 기존 초음파 리프팅 시술에 비해 통증 강도가 약한 편이기 때문에 시술할 때 통증에 대한 두려움이 컸던 이들도 보다 부담 없이 시술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병두 기자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