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현이 인스타그램
사진=이현이 인스타그램


모델 이현이가 가족 사진을 공개했다.

이현이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사진을 찍었습니다. 사실 코로나 때문에 그동안 영서 돌사진이며 성장 단계별 스튜디오 사진을 한 번도 못 찍어줘서 이번에 영서 두돌 기념 사진을 찍으러 갔는데 독사진은 절대 안 찍겠다고 울고불고, 그래서 영서 덕분에 저희 가족사진도 찍었어요~ 참 정신이 하나도 없었는데 잘 찍어 주셨네요~ 감사합니당"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현이와 남편, 그리고 두 아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연예인 뺨치는 비주얼의 남편을 비롯해 늠름한 첫째 아들, 개구쟁이 막내아들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를 본 방송인 김나영은 “너무 예쁘다”고 칭찬했고, 마술사 최현우는 “너무 예쁜 가족”이라고, 모델 지현정은 “첫째는 오빠 둘째는 언니 닮은 게 너무 신기해”라고 댓글을 남겼다.

이현이는 2012년 대기업에 근무하는 비연예인 남편과 결혼했고, 2015년 첫째 아들을, 2019년 둘째 아들을 품에 안았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