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주, 유튜브 시작
소소한 일상 공유
"지친 일상 힐링하시길"
전 에이프릴 이현주/ 사진=유튜브 '현주소' 캡처
전 에이프릴 이현주/ 사진=유튜브 '현주소' 캡처


전(前) 에이프릴 멤버 이현주가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고 자신의 일상을 공유했다.

지난 9일 이현주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현주소'를 통해 'vlog. 친구와 집콕, 행복한 하루'라는 제목의 첫 번째 영상을 게재했다.

이현주는 해당 영상 소개글을 통해 "소소한 일상들을 영상으로 기록해보고 싶어서 이렇게 유튜브를 시작하게 됐다"며 "오늘은 친구와 시간을 보낼 때의 모습을 담아 봤다. 내가 그랬던 것처럼 이걸 보시는 여러분도 지친 일상 속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이 되시길 바란다. 오늘도 함께해 줘서 고맙다"고 밝혔다.

공개된 영상 속 이현주는 친구집에서 파자마로 갈아입고 감바스를 요리했다. 방울토마토를 썰던 이현주는 몇 알을 입으로 가져가 먹어 웃음을 안겼다. 모든 재료를 준비한 그는 양손 엄지를 세우며 만족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현주는 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볶은 마늘, 소금, 후추, 페퍼론치노로 간을 맞추는 등 준수한 요리실력을 선보였다. 새우를 넣기 전 하트 모양을 만들어 보이며 미소를 지었다. 이현주는 "지금은 감바스를 만들고 있다"며 "지금 아무것도 먹지 않아서 배가 너무 고픈데 이걸 만들면서 마라탕이 먹고 싶어졌다. 이따가 혹시 모른다. 마라탕을 먹고 있을지도"라고 말했다.

감바스를 먹은 이현주는 "진짜 맛있다"며 감탄했고, 친구도 "날이 갈수록 발전한다"고 칭찬했다. 이현주가 "이제 감바스를 눈 감고도 만든다"며 뿌듯해하자 친구가 "처음 만들었을 때 생각난다"고 했다. 이현주는 "엄청나게 짰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식사를 끝낸 이현주는 "이제 그림 그리기를 할 거다. 미러아트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집중해서 그림을 그리는 그는 완성한 결과물을 선보였다.

이현주는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찍으며 다양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카메라에 대고 인사를 한 그는 "영화 보며 행복했던 오늘 하루 끝"이라는 자막을 덧붙였다. 영상 말미 이현주는 "오늘도 함께해줘서 고마워요"라는 글로 영상을 마무리했다.
배우 이현주/ 사진=DSP 제공
배우 이현주/ 사진=DSP 제공
2015년 에이프릴 멤버로 데뷔한 이현주는 다음 해 5월 건강 문제 등을 이유로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10월 팀에서 공식 탈퇴하고 배우로 전향했다.

그러다 지난 3월 이현주가 데뷔를 준비하던 2014년부터 팀을 탈퇴한 2016년까지 멤버들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후 이현주는 왕따설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그는 "당시 열일곱이었던 저는 숙소 생활을 하며 데뷔를 준비해야 했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없는 곳에서 가해자들과 함께 24시간을 보내야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3년 동안 꾸준히 폭행과 폭언, 희롱, 욕설과 인신공격에 시달렸지만 회사에서는 사실을 알면서도 방관하였을 뿐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DSP엔터테인먼트는 "왜곡된 주장"이라고 반박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하지만 싸늘한 여론에 에이프릴 이나은은 각종 광고와 드라마에서 하차하는 등 멤버 전원이 사실상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