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보겸TV' 캡처.
유튜브 채널 '보겸TV' 캡처.


유튜버 보겸과 윤지선 세종대 초빙 교수의 여혐 논쟁이 불이 붙고 있다.

보겸은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이걸로 둘 중에 한 명은 죽습니다" 라고 적힌 썸네일과 "보여드릴게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지난 25일 고소 의사를 밝힌 뒤 윤 교수를 언급한건 2주 만이다.

공개된 영상 속 보겸은 "더 이상 잃을 게 없다. 밖에 나가면 사람 눈을 못 마주친다. 어딜 가던지 눈치가 보이는 상황까지 왔다"며 "윤 교수와 철학연구회는 어줍지 않은 수정으로 계속 나를 조롱하고 있다"며 울분을 토했다.

보겸은 2018년 경향신문을 상대로 낸 고소장의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 그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윤 교수의 논문에 참고 자료로 쓰인 '보이루' 용어의 의미에 관한 기사가 오보였음을 해당 신문사가 인정한 내용이 담겼다. 보겸은 "(윤 교수는) 잘못된 기사를 보고 이 논문을 쓴 것"이라며 "해당 논문은 학문적으로도 말이 안 될 뿐더러 뿌리조차 잘못됐다"고 설명했다.

보겸은 "'보이루'를 부적절하게 쓰는 거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묻는데, 고소 정말 많이 했고 많이 잡았다"며 "잡고 보니 페미니스트 학생이었다. 대부분이 그렇다"고 말했다.
유튜브 채널 '보겸TV' 캡처.
유튜브 채널 '보겸TV' 캡처.
그는 윤 교수의 트위터 내용도 공개했다. 2017년 윤 교수는 "표현에 자유에 대한 책임의심이 수반되지 않는 한, 신성불가침으로서의 표현의 자유란 그 자체로 존립하지 않는다"고 썼다. 그러나 지난달 트위터에는 자신의 논문 평가에 대해 "제 논문을 심사한 학술지 권위에 대한 도전이자 학술심사능력 미달자의 월권행위다"라며 과거와는 상반된 주장을 펼쳤다.

보겸은 "정말 많은걸 잃어버렸다"며 "보겸이란 이름을 들으면 '보x+하이루'가 연상이 되면서 단어가 더려워졌다"고 토로했다.

이어 "제가 법원에 추가로 제출할 것들 천천히 한 번 읽어 보시라고 제가 직접 갖다드리겠습니다"라며 세종대를 찾았다. 그는 서류봉투에 '윤지선 교수님께 전달해주세요'라고 적은 뒤 행정실 문 아래로 밀어넣었다.

한편 보겸은 2019년 저술된 윤 교수의 논문 '관음충의 발생학’에 자신의 유행어인 '보이루'가 적절치 못한 의미로 사용됐다고 주장, 법적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