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이진호, 구혜선·안재현 논란 부추겨
"구혜선, 안재현 외도 본 여배우 이야기로 진술서“
해당 논란으로 여러 여배우 불필요한 언급 피해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우빈의 조짐≫
월요일 아침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가 연예계에서 일어나거나 일어날 조짐이 보이는 이슈를 여과 없이 짚어드립니다. 논란에 민심을 읽고 기자의 시선을 더해 입체적인 분석과 과감한 비판을 쏟아냅니다.

새우 싸움에 고래 등 터진다.

한 유튜버의 조회수 욕심이 서랍 속에 넣어뒀던 스캔들을 수면으로 끄집어 올렸다. 구혜선과 안재현의 이혼 얘기다. 양자 간 합의로 마무리된 두 사람의 관계. 과거를 묻고 앞길을 가겠다는 구혜선과 안재현을 2년전 과거에 묶은 것은 상관없는 유튜버다.

지난 3일 연예 유튜버 이진호는 '[충격 단독] 안재현 또 터졌다. 톱 여배우 진술서의 실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면서 구혜선과 안재현이 도마 위에 올렸다. 이 유튜버는 구혜선이 안재현과 이혼 합의 전 친한 여배우 A씨로부터 안재현의 외도를 목격했다는 내용의 진술서가 있다고 밝혔다.

진술서의 내용은 안재현의 외도를 지적하고 있다. '2018년 12월 28일 안재현이 식당에서 한 여성과 밀접한 신체 접촉을 했다. 저(A씨)를 포함 3명이 목격했다' '(자리를 옮긴) 두 사람이 있는 룸의 문을 열고 '여기서 무엇을 하느냐'고 물었고 두 사람은 재빨리 자리를 떠났다' 등의 핵심 내용이다.

하지만 이 유튜버는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진술서 양식이 실제 쓰이는 양식과 매우 다르다며 구혜선의 진술이 거짓인 것처럼 말했다. 그러면서 이 진술서가 안재현이 tvN '신서유기' 스페셜 '스프링 캠프' 복귀가 알려진 시점에 나왔다며 음모론도 제기했다. 안재현의 방송 복귀 날짜에 맞춰 영상을 올린 건 본인이면서 말이다.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이 진술서는 구혜선과 안재현이 합의 이혼하면서 법원에 제출되지 않았다. 진술서의 존재도 몰랐던 대중은 이 유튜버로 인해 진술서가 있다는 걸 알게 됐고, 묻힐 뻔했던 안재현의 외도 의혹이 다시 회자되는 결과를 낳았다.

이 유튜버 때문에 피해를 본 사람은 구혜선과 구혜선을 위해 진술한 여배우, 안재현과 같이 작품을 했다는 이유로 염문설 상대로 지목받은 여배우들이다. 이 영상의 대부분의 댓글은 구혜선에 대한 원색적인 비난이다. 또 안재현의 외도를 목격했다고 진술한 A씨, 안재현과 함께 있었다는 여배우를 추측하고 확정짓는 사람도 있다. 도 넘는 악플과 루머 유포로 처참한 현장이다.

과거 구혜선은 안재현과 이혼 과정에서 가정 파탄의 원인이 '안재현의 외도'라고 콕 찍은 바 있다. 안재현의 불륜은 의혹뿐이었지만 이로 인해 당시 안재현과 MBC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을 촬영하고 있었던 오연서가 부적절한 관계의 상대로 지목돼 오연서 측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현 상황도 이때와 다를 게 없다. 안재현을 검색하기만 해도 여러 배우의 이름이 뒤에 붙는다. 외도를 목격해 구혜선에게 전해준 여배우가 누구인지 확인하고, 안재현과 염문설에 휘말린 당사자를 잡아내기 위한 과한 추리가 낳은 결과다. 안재현의 연관 검색어가 된 여배우들은 무슨 죄인가.

구혜선 측은 유튜버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유튜버가 공개한 진술서 사본은 구혜선이 가지고 있는 원본과 내용이 일치한다며 진술서 진위 여부를 인정했다. 구혜선 측은 "위 진술서는 해당 명의인이 전해준 내용으로 작성됐고 해당 명의인이 그 내용을 확인하고 동의한 진술서"라며 "구혜선은 그동안 어떻게든 도움을 주고자 베풀었던 친구이자 동료의 이름까지 공개할 정도로 살아오지 않았다. 이혼 후 모든 것을 잊고 자신의 삶에 열중하고 있고 한참이나 시간이 흘렀는데 출처나 경로도 알 수 없이 진술서가 공개돼 논란을 일으켜 친구에게 매우 미안하고 송구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구혜선 역시 "저라는 사람의 친구라는 이유만으로 그가 피해를 받는 상황을 원하지 않는다. 이번 일로 친구가 저로 인해 불이익이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걱정했다. 또 구혜선은 "저는 이미 모든 것을 용서했고 그동안 많은 일들 전부가 그저 저라는 사람이 한 인간으로 성장하기 위해 벌어진 일이었다고 긍정적으로 생각을 하고 있다. 모쪼록 저와 함께 지냈던 그분에게도 시작하는 일들에 대해 격려해주시고 과거의 잘못은 이미 지난 일이니 저는 그렇게 하지 못한 일이지만 여러분들은 품어주시길 간곡히 바라는 마음"이라며 안재현을 언급했다.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구혜선과 안재현은 진흙탕 싸움을 벌이면서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긴 했다. 하지만 구혜선은 여러 방송에 출연도 했고 작가로 또 작사가로 본인이 좋아하는 예술을 하며 지내왔다. 안재현은 드라마 종영 후 공백을 가졌지만 주얼리 디자이너로 일을 하다 최근 예능으로 복귀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의 이혼은 '합의'로 끝난 사생활일 뿐이다.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든 간에 합의가 된 일이니 본인들의 입에서 서로를 언급할 일은 없을 거다. 구혜선과 안재현의 이혼이 큰 스캔들이었기 때문에 지금까지 관심을 쏟는 건 당연한 호기심이다. 그러나 두 사람이 그간 일에 대해 입을 다물고 있는 만큼 악플을 다는 것, 추측과 섣부른 판단으로 제2, 제3의 피해자를 만드는 일은 지양해야 하지 않을까.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