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배우 최초로 오스카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윤여정이 8일 오전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일정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TEN 포토] 윤여정 '어마어마한 짐과 함께 귀국'


윤여정은 영화 '미나리'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이는 한국영화 102년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며, 아카데미 93년 역사에 아시아 배우로는 두 번째 수상이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