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도 나섰다
대학생 죽음 둘러싼 의문 추적
공식 SNS 통해 제보 받아
'그것이 알고싶다' / 사진=SBS 제공
'그것이 알고싶다' / 사진=SBS 제공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이 서울 한강공원에서 친구와 술을 마신 뒤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씨 사건을 파헤친다.

제작진은 지난 5일 '그것이 알고 싶다' 공식 SNS 계정을 통해 " 지난 4월 25일 새벽 3시에서 5시 30분 사이 반포 한강공원에서 故 손정민(22)씨를 목격하신 분들의 연락을 기다린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날은 손 씨의 발인이 이뤄진 날이다.

손 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께부터 이튿날 새벽 2시까지 서울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친구 A씨와 술을 마시고 잠이 들었다가 실종됐다. 이후 30일 한강 물 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손 씨의 장례 절차는 마무리됐지만, 그의 죽음을 둘러싼 의문은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다. 고인의 부친은 지난 4일 서울중앙지검에 경찰 초동 수사의 미진한 부분을 지적하며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부친은 해당 진정서를 통해 '실종된 날 오전 3시 30분에 전화한 사실을 실종 이후 첫 만남에서 A씨가 왜 숨겼는지', 'A씨와 고인의 휴대전화가 왜 바뀌었는지', '당시 신었던 신발을 A씨가 왜 버렸는지' 등에 대해 꼬집었다.

지난 3일에는 한 누리꾼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고인의 사인을 규명해 달라는 청원글을 올렸다. 해당 청원은 6일 오전 7시 기준 약 32만 명의 동의를 받았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사회, 종교, 미제사건 등 다양한 분야를 취재 탐사하는 저널리즘 프로그램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