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윤, SNS 통해 심경글 게재
브레이브걸스 탈퇴 이유 고백
"갑상선 항진증 악화"
/사진=하윤 인스타그램
/사진=하윤 인스타그램


하윤이 그룹 브레이브걸스에서 탈퇴한 이유를 고백했다.

하윤은 지난 4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나는 사실 예전부터 갑상선 항진증이라는 호르몬 병을 앓고 있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또한 "그런데 활동 도중 갑상선 항진증이 더욱 악화가 돼서 회사와 상의를 해 본 결과, 더 이상 활동을 하기엔 힘들 것 같다는 결론이 나왔다. 그렇게 아쉽지만 나는 팀을 탈퇴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항진증은 아직도 앓고 있다. 치료에 전념하며 지금은 많이 회복된 상태"라며 "이렇게 늦게 팬들께 말씀드리게 되어 정말 죄송하다. 브레이브걸스 역주행을 보며 나도 롤린(rollin)을 함께 동고동락하며 활동했던 곡이라 애정이 남달랐는데. 이렇게라도 세상에 빛을 보게 된 것 같아 정말 기분이 좋았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건강상의 이유로 함께 할 수 없게 됐지만, 앞으로의 브레이브걸스 언니들의 활동을 진심으로 응원하고 있다. 나 하윤도 개인적으로 활동을 이어나가며 다양한 모습 보여주기 위해 열심히 노력할 테니 응원해주면 감사하겠다"고 알렸다.

한편 하윤은 2016년 브레이브걸스 싱글 앨범 '변했어'로 데뷔했다. 이후 2018년 팀을 탈퇴했다. 다음은 하윤 인스타그램 전문이다.안녕하세요 하윤입니다. 다름이 아니고 저의 브레이브걸스 탈퇴에 대해서 말씀을 드리려고 해요 . 저는 사실 예전부터 갑상선 항진증이라는 호르몬병을 앓고 있었습니다.그런데 활동 도중 갑상선 항진증이 더욱 악화가 되어서 회사와 상의를 해 본 결과 더 이상 활동을 하기엔 힘들것 같다는 결론이 나왔습니다.그렇게 아쉽지만 저는 팀을 탈퇴 하게 되었습니다. 항진증은 아직도 앓고 있으며 치료에 전념하며 지금은 많이 회복된 상태입니다 . 이렇게 늦게 팬분들께 말씀드리게 되어 정말 죄송합니다..! 브레이브걸스 역주행을 보며 저도 rollin을 함께 동고동락하며 활동했던 곡이라 애정이 남달랐는데 . 이렇게라도 세상에 빛을 보게 된 것 같아 정말정말 기분이 좋았습니다. 건강상의 이유로 함께 할수 없게 되었지만, 앞으로의 브레이브걸스 언니들의 활동을 진심으로 응원하고 있습니다 . 저 하윤도 개인적으로 활동을 이어나가며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노력할테니 응원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