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 기부
"힘을 보태고 싶다"
배우 김고은. /텐아시아DB
배우 김고은. /텐아시아DB


배우 김고은이 5000만 원을 기부했다.

김고은은 어린이날을 맞아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 5000만 원을 전달했다. 그의 따스한 온정은 경제적 부담으로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소아청소년 저소득층 환아들의 치료를 위해 쓰일 예정이다.

평소 환아와 가족들의 아픔에 함께 깊이 공감했던 김고은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이들에게 직접적인 도움을 건네고 싶었다. 그는 "어린 친구들이 하루빨리 학교를 누비고, 친구들을 만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염원한다. 나의 작은 도움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물심양면 힘을 보태고 싶다"며 꾸준한 나눔을 약속했다.

한편 김고은은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인 새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에서 유미 역을 맡았으며, 현재 촬영에 한창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