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레드벨벳 조이 인스타그램.
사진=레드벨벳 조이 인스타그램.


레드벨벳 조이가 팬들에게 셀카를 선물했다.

조이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직도 나 셀가 못찍어요?"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조이는 한 손으로 꽃받침을 한 채 진지한 셀카 모드에 돌입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살짝 미소 지으며 카메라를 응시했다. 근접 사진임에도 잡티 하나 없는 깨끗한 피부와 뚜렷한 이목구비에 시선이 쏠린다.

이를 본 팬들은 "언니 얼굴이면 발로 찍어도 예쁘다", "카메라가 실물을 못 담는다", "셀카를 못 찍던 잘 찍던 얼굴이 살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조이가 속한 그룹 레드벨벳은 컴백을 준비 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