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희 "예쁜 부부가 되자"
결혼 1년 만에 정식 혼인신고
하루 전 연하 남편 이벤트에 감동
방송인 김준희(오른쪽)와 남편/ 사진=인스타그램
방송인 김준희(오른쪽)와 남편/ 사진=인스타그램


방송인 김준희가 결혼 1년 만에 연하 남편과 혼인신고를 마쳤다.

김준희는 3일 자신이 운영 중인 쇼핑몰 에바주니 공식 인스타그램에 "1주년 기념 혼인신고. 예쁜 부부가 되자"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준희는 훈훈한 외모의 남편과 함께 혼인신고를 마치고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진정한 부부로서 새 출발을 앞둔 두 사람의 모습이 미소를 자아낸다. 이를 본 많은 누리꾼들은 축하 댓글을 남겼다.

김준희는 또 다른 게시물을 통해 "오늘 혼인신고를 했다"며 "이제 한숨 돌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 당한 것에 대해 "소중한 나의 추억들이 모두 사라졌지만 다시 찾을거라는 희망으로, 혹여 못찾는다 해도 새로운 시스템을 찾아가야 할 타이밍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준희의 남편은 하루 전 결혼 1주년 기념 깜짝 이벤트를 마련했다. 당시 김준희는 "결혼 1주년 선물로 신랑이 며칠동안 제 지인들에게 부탁해서 하나씩 모아 만들어준 선물"이라며 "받자마자 펑펑 울어버렸다"고 했다. 그는 "난 참 운이 없는 사람인가 싶었는데 아니었다"며 "이렇게 나를 사랑해주는 신랑이 내 옆에 있는데 그게(해킹이) 다 무슨 소용일까 싶다"고 밝혔다.

김준희는 지난해 2살 연하의 일반인 남성과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현재 쇼핑몰을 공동 운영하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