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넷플릭스
사진=넷플릭스


배우 전종서가 미국 대형 에이전시인 UTA와 손 잡았다.

3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데드라인에 따르면 "한국배우 전종서가 미국 대형 에이전시 UTA(United Talent Agency)와 계약했다. 미국에서는 영어 이름인 레이첼 준(Rachel Jun)으로 활동할 예정이다."라고 보도했다.

UTA는 배우 제시카 알바, 질리언 앤더슨, 모델 칼리 클로스와, 방송인 라이언 시크레스트, 사업가이자 셀럽인 패리스 힐튼, 카메론 크로우 감독 등이 소속된 대형 할리우드 에이전시다.

전종서는 2018년 개봉한 이창동 감독의 '버닝'으로 데뷔해 지난해 공개한 넷플릭스 영화 '콜'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 큰 관심을 모았다. 그는 할리우드 영화 '모나리자 앤 더 블러드 문(Mona Lisa and the Blood Moon)'에 캐스팅돼 케이트 허드슨, 에드 스크레인, 크레이그 로빈슨 등과 호흡을 맞춘ㄷ다.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한국판에도 출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