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나 쇼호스트, 무개념 주차녀 루머 확산
SNS 통해 반박 글 게재
"이제 그만하세요"
/사진=김하나 쇼호스트 인스타그램
/사진=김하나 쇼호스트 인스타그램


김하나 쇼호스트가 무개념 주차에 대한 루머를 부인했다.

김하나 쇼호스트는 지난 2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무개념 주차'에 관련된 기사를 올렸다. 그는 "저 아니에요. 5월 1일 방송 없어서 집에 있었습니다"라며 입을 뗐다.

또한 "게시물 올린 작성자가 김하나 쇼호스트 아니라고 했는데도 자꾸 제 인스타에 댓글 달고 DM 보내는 거 그만하세요. 아침 일찍부터 지인들 카톡, 전화로 기사가 난 거 알고 웃고 넘어갈래다가 실명 거론하며 댓글 다는 사람들 보며 화도 나고 무섭기도 하네요"라고 전했다.

이어 "예쁜추억들로만 채워져야 하는 내 인스타가...이제 그만하세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주차칸을 2칸 이상 사용하고 있는 벤츠 차주를 골탕 먹이기 위해 보복 주차를 했다는 후기가 올라왔다. 작성자는 차주가 모 홈쇼핑 쇼호스트라는 설명을 덧붙였고, 누리꾼들은 "쇼호스트 신상을 알려야 한다"며 입을 모았다. 이에 김하나 쇼호스트가 거론되며 의혹에 휩싸인 것.

이후 김하나 쇼호스트는 해당 온라인 커뮤니티에 직접 글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사진에 게시된 주차된 차는 제 차가 아닙니다. 저는 5월 1일 방송이 없어서 회사에 안 갔습니다. 그리고 그 어떤 전화나 문자도 안 받았습니다"라며 "게시물 올리신 작성자가 김하나 쇼호스트가 아니라 했는데도 계속 제 인스타 디엠이나 쪽지 보내신 분 계신데...그만 멈춰주세요. 부탁드립니다"라고 호소했다. 다음은 김하나 쇼호스트 인스타그램 전문이다.저..아니에요
5월1일 방송없어서 집에있었습니다
게시물올린 작성자가 김하나쇼호스트 아니라고 했는데도..
자꾸 제인스타에 댓글 달고DM보내는거
그만하세요

아침일찍부터 지인들카톡 전화로 기사가난거 알고 웃고 넘어갈래다가
실명거론하며 댓글다는 사람들 보며
화도나고 무섭기도 하네요

이쁜추억들로만 채워져야하는 내인스타가..
이제 그만하세요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