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 의미심장 심경글 남겨

"길이 아닌 걸 알았을 때 거기서 멈춰야 했다"
/사진 = 조민아 인스타그램
/사진 = 조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또 한번 의미심장한 메시지로 시선을 끌었다.

조민아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Once a bastard, always a bastard(한번 나쁜 놈은, 언제나 나쁜 놈이다)"라고 적은 뒤 "길이 아닌 걸 알았을 때, 거기서 멈춰야했다. 혼자 애써본다고 낭떠러지가 길이 될 수는 없는 법. 비오는 거리가 참. 춥다"라고 토로했다. '한계'와 '사람은고쳐쓰는게아니다'란 해시태그도 달았다.

이와 함께 한 책의 일부 구절을 찍어 게재했다. 사진에는 '하지만 당신이 잊지 말아야 할 사실이 있다. 사람은 고쳐 쓰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나도차도 나의 단점을 고치지 못하는데 어떻게 다른 사람의 단점을 고치겠는가. 잠깐 그 순간에는 변하는 것처럼 보여도 시간이 지나면 다시 원상태로 돌아온다. 세상이 무너질 만큼의 충겨긍 받지 않는 이상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라는 내용이다.

자신의 심경을 토로함과 동시에 누군가를 저격하는 글로 보여줘 네티즌들의 걱정을 샀다.

조민아는 지난 2월 6세 연상 피트니트 센터 CEO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지난해 9월 혼인신고 했고, 현재 임신 8개월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