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소영 인스타그램
사진=김소영 인스타그램


사진=김소영 인스타그램
사진=김소영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소영이 오상진과의 네 번째 결혼기념일을 자축했다.

김소영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에게 이런 시절이.왠지 이제는 사진에 아기를 합성해야 할 것 같고, 또 너무나 바빠진 요즘은 이 때의 해맑아보이는 우리가 부럽기도 하네"라고 시작하는 글과 함께 과거 사진들을 소환했다.

김소영은 "18년 첫 결혼기념일에 쓴 글을 보니 이렇게 쓰여 있었어. '아주 많이 사랑해야 결혼이란 걸 할 수 있다. 그때는 제법 확신을 갖고 있었던 것 같은데. 이제와 생각하니 나는 정말 아무 것도 몰랐던 것이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애기도 낳아 보고, 너는 사업을 시작하고 남편도 주7일 녹화로 서로 바쁘고 지쳐봐야- 서로가 어떤 팀 플레이어인지 알까 말까. 아마 10년차의 나는 4년 차가 뭘 알아! 할 테지만. 그 날을 향해 열심히 가 볼 생각이야. 다행히 아직까진 사이좋게 지내고 있는데 감사하며"라고 4주년을 맞은 소감을 전했다.
사진=김소영 인스타그램
사진=김소영 인스타그램
김소영이 함께 공개한 사진 속에는 김소영, 오상진 부부의 과거 모습이 담겼다. 화면 가득 행복한 신혼부부의 달달한 분위기가 묻어있다.

두 사람은 2017년 4월 결혼했으며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