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배슬기 인스타그램
사진=배슬기 인스타그램


유튜버 심리섭이 아내 배슬기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심리섭은 지난 2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리섭TV'에 '어이가 없네 진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심리섭은 "굉장히 오랜만에 영상을 올린다"며 근황을 알렸다.

심리섭은 가수 겸 배우인 아내 배슬기를 언급했다. 그는 "제 아내 같은 경우는 예전에 복고댄스로 반짝 뜨고 난 다음에 그 후로는 후속타 없이 인기가 떨어져서 망한걸로 알고 있는 사람들이 꽤 많다"며 "제 아내는 한국에서 복고 댄스로 뜬 다음에 중국으로 넘어 가서 전성기를 보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에서 한-일 여자 연예인 부문에서 3주 연속 1위, 중국 드라마 여주인공, 중국 뮤비 10억 뷰, 말 그대로 한류 스타다"라며 "한국에서 복고 댄스로 번 돈보다 비교도 안 될 정도로 많은 돈을 벌었다"며 '아내 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아울러 "배슬기가 망한 거면 우리나라 연예인들은 다 망한 거라고 보면 된다"며 "그냥 TV에서 안 보였다는 이유로 대부분의 사람은 배슬기가 반짝스타였는 줄로만 안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사업 문제로 자신의 유튜브 채널 관리에 소흘했다고 밝힌 심리섭은 "저는 유튜브에 미련이 없지만 아내는 제가 잊혀지는 걸 원하지 않았다"며 "저는 유튜브 댓글을 잘 보지 않는데 오히려 아내가 댓글들을 맨날 보면서 구독자분들이 저를 너무 기다린다고 영상 좀 자주 올리라고 조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내는 제가 영상 활동하는걸 보는 게 좋은 것 같다”며 "앞으로 업무량이 어떻게 되든지 간에 사흘 밤을 새는 한이 있어도 영상을 다시 열심히 찍어볼 생각이다"고 말해 아내의 의견을 존중하는 사랑꾼의 면모를 드러냈다.
사진=배슬기 인스타그램
사진=배슬기 인스타그램
심리섭과 배슬기는 지난해 11월 결혼해 행복한 신혼 생활을 꾸미고 있다. 당시 유명 연예인인 배슬기와 인기 유튜버 심리섭의 깜짝 결혼 소식은 많은 이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했다. 특히 심리섭은 고등학생 때부터 이상형이 누구냐고 물어보면 배슬기라고 답할 정도로 팬이었다고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의 만남은 SNS와 유튜브를 동해 이어졌다. 심리섭은 라이브 방송을 하고 있는 배슬기에게 치킨값을 보내주고 댓글을 다는 등 팬심을 표현했고, 배슬기는 그에게 메일을 보냈다. 이후 두 사람은 식사 자리에서 만남을 가졌고 좋은 감정을 주고받았다.

하지만 당시 배슬기는 비혼주의자였다. 심리섭은 "세 번만 만나보자"고 설득했고 배슬기는 그의 사소한 매너와 대화하는 방식 등에 마음이 흔들렸다. 결국 두 사람은 교제한 지 한 달 만에 부모님께 인사를 드리는 사이로 발전했다.
사진=배슬기 인스타그램
사진=배슬기 인스타그램
비혼주의자인 배슬기와 그의 진정한 팬이었던 심리섭. 둘의 영화같은 만남은 많은 팬들에게 달달함을 선사했다. 이들은 SNS를 통해 행복한 신혼 생활을 공개하며 둘만의 스토리를 쌓아가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