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비버, 日 방송 출연
욱일기 문양 패딩 입고 등장
서경덕 교수 "저스틴 비버 본인과 소속사에 항의"
/사진=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캡처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팝 가수 저스틴 비버의 욱일기 착용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서경덕 교수는 29일 자신의 SNS에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의 일환으로 세계쩍인 팝 스타 저스틴 비버에게 '욱일기=전범기'라는 내용의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

저스틴 비버는 지난 9일 일본 TV아사히 '뮤직 스테이션'에 출연해 신곡 'Anyone'을 불렀다. 이날 무대에서 저스틴 비버는 욱일기 문양 패딩을 입고 등장해 논란이 됐다.

서경덕 교수는 "저시틴 비버 SNS 계정 및 소속사 측에 항의 메일을 보내 '욱일기는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인 '전범기''고, 서양에는 잘 알려지지 않아 모르는 사람들이 많은게 사실이라 설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욱일기'의 정확한 역사적 의미를 알고 다시는 이런 행위를 하지 말길 바란다. 아시아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해라'고 충고해 줬다"고 전했다.

서 교수는 "이번 일에 관해 일본의 한 극우성향 언론은 '욱일기가 제국주의 침략을 상징한다고 주장하는 건 한국인들 뿐'이라며 저스틴 비버를 옹호하며 나섰다"며 "그래서 욱일기의 정확한 팩트를 알려주고 싶었다"고 항의의 배경을 설명했다.

또 저스틴 비버가 2014년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사진을 올렸다가 문제가 돼 사과한 일을 언급하며 "세계적인 셀럽이 욱일기 문양 사용과 야스쿠니 신사 참배 등을 행하게 되면, 일본에서는 이를 빌미로 '정당성'을 주장할 것이 뻔하기에 반드시 바로잡아야만 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더욱이 저스틴 비버 소속사인 이티카 홀딩스는 이달 초 방탄소년단 등이 소속된 하이브에 합류하며 화제가 됐다. 하이브는 저스틴 비버, 아리아나 그란데, 제이 발빈 등의 매니지먼트사인 미국 종합 미디어 기업 이티카 홀딩스를 인수했고, 저스틴 비버는 축하 동영상에 등장해 "대단한 팀과 협업하는 것, 그리고 글로벌 음악 시장으로 영역을 넓혀 나가는 것이 몹시 흥분된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국과 손잡은 뮤지션이 욱일기를 입고 일본 음악프로그램에 출연했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