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 임영웅 부상에 걱정
사진=TV조선 '뽕숭아학당'
사진=TV조선 '뽕숭아학당'


가수 임영웅이 다리 부상에도 팬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은 임영웅의 단독 오프닝으로 시작됐다. 임영웅은 "혼자 인사드리게 된 이유는 발이 이렇게 돼버렸다"며 "여러분에게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시라고 했던 '건강 행복 전도사'가 이렇게 다리를 다쳐 버렸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임영웅은 "날이 좋아서 그만, 밖에서 신나게 뛰어 놀다가. 그래도 그렇게 크게 다친 건 아니니까 너무 걱정하지 마시고, 얼른 회복해서 멀쩡한 다리로 돌아오도록 하겠다"며 팬들을 안심시켜 훈훈함을 안겼다.

이날 제작진은 임영웅에게 '관찰카메라 모니터링 리액션', 임영웅 맞춤형 'ASMR 퀴즈', '웅토그래퍼' 등의 역할을 안기며 부상당한 그를 배려했다. 이에 임영웅도 최선을 다해 참여하며 활약했다.

첫 수업에서는 심신테스트가 진행됐다. 임영웅은 붐과 함께 관찰자의 입장이 되어 예상치 못한 상황에 대처하는 탑 6 멤버들의 방식을 분석하며 다양한 리액션으로 화답했다.

두 번째 수업은 '플라잉 요가' 시간. 탑 6는 금방 적응하며 곧잘 따라했다. 그중 평소 사진을 잘 찍기로 유명한 임영웅은 멤버들의 인증샷을 찍어주는 등 '웅토그래퍼'로 변신해 대활약을 펼쳤다. 임영웅은 그동안의 광고촬영 경험을 살려 멋진 작품을 탄생시켰다.

이어 장어 요리를 놓고 펼치는 '장어 쟁탈 퀴즈'가 벌어졌다. 임영웅의 재치와 센스가 빛나는 동작힌트에 멤버들은 금방 정답을 맞추기도 했다. 또 임영웅이 음식을 먹는 소리를 듣고 음식의 이름을 맞추는 'ASMR 퀴즈'에서는 복스러운 먹방을 펼쳐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끝으로 산해진미를 한 상에 차려놓은 '구복탕'을 걸고 대결이 펼쳐졌다. 임영웅을 제외한 멤버들은 튜브를 멀리 보내는 '내일은 미스터 힙스타' 게임에 참여했다. 임영웅은 이들이 출발선을 잘 지키는지 돋보기로 들여다보는 등 귀여운 제스처로 웃음을 안겼다.

그 후 트롯맨들은 구복탕을 함께 먹으며 임영웅의 쾌차 기원과 더불어 서로의 건강을 염원하는 마지막 인사를 나눠 훈훈함을 드리웠다. 장민호는 "웅이가 아프니까 우리도 다 아픈것 같다"며 팬들의 마음을 대변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