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의 소속사 글리치드 컴퍼니가 노엘의 폭행 혐의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글리치드 컴퍼니는 측은 29일 "노엘은 지난 2월 부산에서 있었던 사건과 관련하여 4월 15일 검찰에 송치되었고, 21일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은 종결됐다"고 밝혔다.

이어 "물의를 일으켜 이유를 막론하고 소속사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아티스트 또한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스스로 뉘우치며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끝으로 "논란에 대한 질책을 받아들이고 앞으로 더욱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기위해 노력하겠다"며 "당사도 앞으로 아티스트의 관리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노엘은 지난 2월 26일 새벽 부산 부산진구 일대에서 행인과 시비가 붙으며 폭행을 한 혐의를 받은 바 있다.

한편 노엘은 2017년 Mnet '고등래퍼'에 출연했으며 국회의원 장제원의 아들로 알려져있다. 그는 29일 새 EP '21’S/S'를 발매했다.


이하 글리치드 컴퍼니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글리치드 컴퍼니입니다.

소속 아티스트 노엘에 대한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노엘은 지난 2월 부산에서 있었던 사건과 관련하여 4월 15일 검찰에 송치되었고, 21일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은 종결되었음을 전합니다.

물의를 일으켜 이유를 막론하고 소속사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아티스트 또한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스스로 뉘우치며 반성하고 있습니다.

논란에 대한 질책을 받아들이고 앞으로 더욱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기위해 노력하겠으며, 당사도 앞으로 아티스트의 관리에 더욱 힘쓰겠습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