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록, 코로나 음성→양성
"자가격리 중 재검사받아"
4일 만에 검사 결과 뒤집혀
배우 신성록/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신성록/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신성록이 코로나19 재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힌지 4일 만에 확진자로 분류됐다.

28일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텐아시아에 "배우 신성록이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에 몸상태가 좋지 않아 자발적으로 재검사 진행했다"며 "지난 27일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HB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4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당사 소속 배우 신성록씨는 지난 23일 배우 손준호씨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전달받고 검사를 받았다"며 "이날 오전 검사 결과 '음성' 판정 받았다"고 알린 바 있다.

신성록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중이었다.

앞서 배우 손준호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그와 함께 뮤지컬 '드라큘라'를 준비 중인 관계자 및 출연진 모두가 검사를 받았다. 신성록도 손준호의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은 바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