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의 기억' 서유민 감독, 서예지 옹호성 발언 논란
'노이즈 마케팅' 의혹에 "억울"
"고치게 한다고 고치는 사람이 더 문제 아닐까"
배우 서예지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서예지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서예지의 가스라이팅 의혹에 대해 그가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 '내일의 기억' 서유민 감독이 옹호성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서유민 감독은 지난 23일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했다.

서유민 감독이 연출한 '내일의 기억'은 개봉 전 서예지를 둘러싼 각종 논란이 불거지며 타격을 입었지만, 우려와 달리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이에 일각에서는 서예지 사태가 오히려 영화 홍보에 도움이 된 것이 아니냐며 '노이즈 마케팅' 효과를 봤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기 시작했다.

이에 서 감독은 "억울한 점이 있다. 홍보가 잘 됐다고 말씀하셨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눈물이 나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과연 그게 영화를 보러 오는 것과 연관이 있을까 싶다. 호감도로 이어지지는 않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자신이 촬영장에서 본 서예지에 대해 전하기도 했다. '상대역을 바꾼다든지 스킨십을 빼달라고 하든지 딱딱하지 하진 않았냐?'라는 질문에 서 감독은 "솔직히 각본에 충실했다. 연습을 많이 해서 뭐 하나 고치는 거에 대해 더 주저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최욱은 "자기 작품은 그렇게 하고 남자친구 작품은 고치라 하고 너무하네"라고 지적했고, 서 감독은 "고치게 한다고 고치는 사람이 더 문제가 아닐까 조심스럽게 말해 본다"고 했다.
서예지, 김정현 /사진=영화 '기억을 만나다' 스틸
서예지, 김정현 /사진=영화 '기억을 만나다' 스틸
이후 온라인 상에서는 서 감독의 발언을 두고 설왕설래가 벌어지고 있다. 해당 논란으로 타 작품은 피해를 본 상황이기에 당사자가 아닌 제3자가 옹호성 발언을 한다는 것은 경솔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반면, 또 다른 이들은 해당 사태로 인해 서 감독 역시 개봉 전 작품이 타격을 입었음을 거론하며 논란의 주체는 서예지가 아닌 김정현임을 기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예지는 최근 가스라이팅, 학교 폭력, 학력 위조, 스태프 갑질 등 각종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지난 13일 열린 '내일의 기억' 언론시사회에 불참, 서유민 감독과 배우 김강우 단둘이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서예지는 과거 동료 배우 김정현이 MBC 드라마 '시간'에 출연할 당시 상대배우와 스킨십을 하지 못하도록 시나리오 수정을 종용했다는 가스라이팅 의혹에 대해 "연인 간 애정 싸움이었을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김정현을 향해 "드라마의 주연 배우가 누군가의 말에 따라 본인의 자유 의지없이 행동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고 책임을 전가했다.

이후 김정현은 "개인적인 문제로 불미스러운 일을 자초했다. 주인공이자 배우로서 책임을 다하지도 못했다. 아무런 변명의 여지 없이 사죄드린다"며 "상처를 받으신 서현 배우님을 비롯해 당시 함께 고생하신 모든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