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현배 사망 후 김창열 저격
장례 이후 SNS로 연일 라이브
이하늘, 김창열 /사진=텐아시아DB
이하늘, 김창열 /사진=텐아시아DB


DJ DOC 이하늘이 동생 고(故) 이현배의 사망 후 멤버 김창열과의 갈등을 폭로한 가운데, 라이브 방송을 통해 다시 한 번 그를 언급했다.

이하늘은 지난 26일 진행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일부 팬들이 김창열에 대해 묻자 이하늘은 "창열이 얘기는 하고 싶지 않다"며 "제가 지금 준비하고 있는 게 많다"고 답했다. 이어 "걔는 나한테 그러면 큰일 난다. 걔가 잘했으면 좋겠는데"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하늘은 이현배의 장례가 끝난 이후 SNS 라이브를 통해 줄곧 팬들과 소통해오고 있다. 그는 이현배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기 전 tvN '신박한 정리' 촬영 중이었음을 전하기도 했다. 이이하늘은 "지지난 주에 '신박한 정리' 촬영을 했다. 지난주엔 바뀐 모습을 찍기로 했었는데 방송이 펑크나게 생겼다. 제작진한테 엄청 미안하다. 곤란하게 해 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배 방도 정리해서 편하게 쉴 수 있는 방으로 만들어 달라고 부탁드렸다. 방송이 나갈지는 모르겠다. 아직 신경 쓸 정신이 없다"고 했다.

고인은 지난 17일 제주도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 이현배의 사망과 함께 DJ DOC 이하늘, 김창열 간 갈등이 불거지기도 했다. 이하늘이 이현배의 사망 원인으로 김창열을 언급했기 때문.

그는 DJ DOC 멤버 세 명이서 제주도에 땅을 샀다면서 김창열의 제안으로 펜션 운영을 위한 리모델링 작업을 하던 중, 돌연 김창열이 공사대금을 지급하지 않아 故 이현배가 극심한 생활고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고인이 오토바이 배달 일까지 하던 중 사고를 당했고 이후 제대로 된 검사나 치료를 받지 못했다고 울분을 토했다.

또한 DJ DOC 곡의 가사를 동생 이현배가 써줬다며 "4집부터 현배가 가사 써주고 멜로디 라인 짜줬다. 근데 김창열은 밥 한끼 산 적 없다"며 "창열이 노래 가사도, 멜로디 만들 줄 모른다"고 폭로했다.

이에 김창열은 SNS를 통해 "고인을 떠나보내는 슬픔이 가시지도 않은 채 오래전 일을 꺼내기엔 조심스러운 상황"이라며 "갑작스러운 비보에 혼란스럽고 애통한 시기인 만큼 억측과 추측은 자제해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취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