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꼬, 대한적십자사에 기부
취약계층 아동에게 직접 만든 수제 버거 선물
"꿈과 희망 잃지 않았으면…"
가수 로꼬. /사진제공=대한적십자사
가수 로꼬. /사진제공=대한적십자사


가수 로꼬가 취약계층 아동 100명에게 수제 버거 세트를 선물했다.

로꼬는 지난 26일 자신이 운영하는 음식점인 '더페이머스버거'에서 취약계층 아동을 위해 수제 버거 도시락 100세트를 제작했다.

도시락은 대한적십자사 봉사원들을 통해 강남, 서초구 지역 그룹홈(아동·청소년 공동생활가정) 3개소와 적십자 결연세대 30세대의 아동 100명에게 전달됐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동들에게 맛있고 특별한 한 끼의 선물이 됐다.

로꼬는 "직원들과 따뜻한 나눔을 함께 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정성이 듬뿍 담긴 도시락을 먹고 아이들이 잠시나마 행복을 느끼고, 꿈과 희망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로꼬는 다양한 방송 활동과 트렌디하고 감성적인 음악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그는 2018년 5월 25일부터 현재까지 대한적십자사 홍보대사로 활동 중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