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우, SNS 통해 주의문 게재
"사칭 SNS 계정 다수 발견"
"개인에게 금전 요구 NO"
배우 정일우. /사진제공=JTBC
배우 정일우. /사진제공=JTBC


배우 정일우가 사칭 SNS 계정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정일우는 27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최근 나를 사칭하는 SNS 계정과 나를 사칭해 DM을 보내는 사례가 다수 발견돼 팬 여러분께서 큰 혼란을 겪고 있어 당부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나는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 외에 개인적으로는 어떠한 SNS(페이스북, 트위터 등)도 운영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또한 "어떠한 경우에도 특정 개인에게 금전적인 제안이나 요구를 하지 않으니 팬 여러분께서는 이 점 인지해 사칭 계정으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 부탁드린다"고 알렸다.

한편 정일우는 오는 5월 1일 처음 방송되는 MBN 새 토일드라마 '보쌈-운명을 훔치다'에 출연한다. 다음은 정일우 인스타그램 전문이다.안녕하세요. 정일우입니다.

최근 저를 사칭하는 SNS 계정과 저를 사칭해 DM을 보내는 사례들이 다수 발견되어, 팬 여러분들께서 큰 혼란을 겪고 있어 당부의 말씀을 전합니다.

현재 저는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 외에 개인적으로는 어떠한 SNS(페이스북, 트위터 등)도 운영하고 있지 않습니다. 또한, 어떠한 경우에도 특정 개인에게 금전적인 제안이나 요구를 하지 않사오니, 팬 여러분들께서는 이 점 인지하시어 사칭 계정으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