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현숙 인스타그램
사진=김현숙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현숙이 밀양으로 이사한 근황을 전했다.

김현숙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밀양 이사 시작. 이사 후, 점심 먹고 난 후 표정 변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제주도에서 밀양으로 이사하고 있는 김현숙의 모습이 담겼다. 이사 전 들뜬 표정의 김현숙은 이사가 시작된 후 급격하게 지친 표정을 하고 있어 웃음을 자아냈다. 여기에 새롭게 이사한 단독 주택은 으리으리한 규모에 펜션 같은 분위기로 시선을 강탈한다.
사진=김현숙 인스타그램
사진=김현숙 인스타그램
김현숙은 2014년 동갑내기 비연예인과 결혼했으나 지난해 12월 성격 차이로 이혼했다. 최근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한 김현숙은 “이사 준비로 바쁘다. 제주도에서 아이가 있는 밀양으로 이사 준비를 바쁘게 하고 있다. 친정이 밀양이다. 제주도 집은 전세 줬다”고 밝혔다.

수입에 대해서는 “요즘은 수입이 없다. 모아 놨던 돈으로 근근이 생활하고 있다. 제 기준으로 모아 놨던 돈이 적지 않아서 아들이 먹고 싶다 사고 싶다는 건 자유롭게 사줄 수 있는 정도다. 어디 가서 눈치 안 보고 밥을 살 수 있는 정도”라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