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아, 중학생 성희롱 논란
SNS 통해 사과문 게재
"자극 좇지 않겠다"
유튜브 '왜냐맨 하우스' 출연
19금 개인기 논란으로 결국 하차
방송인 김민아. /사진제공=SM C&C
방송인 김민아. /사진제공=SM C&C


방송인 김민아가 또다시 논란으로 인해 하차했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왜냐맨 하우스'에는 '남은 사람들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서 제작진은 "새로운 콘텐츠를 기획해서 복귀하려 했지만 다른 일이 터졌다"며 김민아의 논란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영상을 기다려준 구독자께 죄송하다. 관련해 많은 책임을 느끼며 앞으로도 반성 이어가도록 하겠다"고 알렸다. 이어 그동안의 근황과 함께 촬영 이후 공개되지 못한 콘텐츠를 설명했다.

제작진은 댓글을 통해 김민아의 하차를 전했다. 더불어 "콘텐츠 참여·하차에 출연자(회사)의 의견을 존중 및 반영한다"며 "그동안 이런저런 일이 있었지만 엮인 곳들이 워낙 많아 일방적으로 공개를 할 순 없었다"고 밝혔다.

또한 "그래도 우리가 진행하고 있던 일들을 말하고자 해당 영상을 준비했다. 기다려준 여러분 감사하다. 이제부터 매주 만났으면 좋겠다"고 털어놓았다.
/사진=유튜브 채널 '왜냐맨 하우스'
/사진=유튜브 채널 '왜냐맨 하우스'
앞서 김민아는 지난달 20일 공개된 '왜냐맨 하우스'에서 19금 개인기 논란으로 질타를 받았다. 당시 영화 '내부자들' 속 국회의원 장필우(이경영 분)가 전라의 상태에서 자신의 주요 부위로 폭탄주를 만드는 행위를 묘사해 파문이 일었다.

이는 김민아가 미성년자 성희롱 논란 이후 복귀한 지 한 달도 안 된 시점에서 불거진 문제로 더욱 큰 비난이 쏟아졌다. 김민아는 지난해 한 유튜브 채널에서 남자 중학생을 상대로 "엄청 에너지가 많을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떻게 푸냐", "혼자 집에 있을 때 뭐 하냐" 등 성희롱적 발언을 날린 바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선 넘었다", "보기 불편하다", "이건 아니다" 등의 의견을 드러내며 해당 발언을 지적했다.

이후 논란이 인식한 김민아는 SNS를 통해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며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결국 김민아는 출연 중이던 일부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계속된 잡음으로 논란의 연속을 겪고 있는 김민아. 한때 '선넘캐(선은 넘은 캐릭터)'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그인 만큼 수위를 조절하지 못한 발언과 행동은 더욱 뼈아프게 다가왔다.

한편 김민아는 2016년 JTBC 기상캐스터로 데뷔해 예능 '온앤오프', '워크맨' 등에 나오며 이름을 알렸다. 현재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에 출연 중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