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허영만 '백반기행' 출연
대구 기행 함께하며 '찐' 이야기

이찬원 "돈 관리 잘 못해…모두 어머니가"
/사진=TV조선 '백반기행' 영상 캡처
/사진=TV조선 '백반기행' 영상 캡처


이찬원이 수입 관리자로 어머니를 꼽았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은 100회 특집으로 특별 게스트 가수 이찬원과 함께했다. '백반기행' 장소는 이찬원의 고향 대구였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방송 인생 최초로 직접 결제하는 '내돈내산'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허영만은 이찬원에게 "학생 때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수입이 생기지 않았냐"며 "구체적으로 액수는 묻지 않겠는데, 관리는 누가하냐"고 물었다.

이찬원은 "다 어머니가 관리하신다"며 "장가 가기 전까지 제가 관리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이찬원은 "저는 돈을 갖고 있으면 다 빌려주고 땡전 한 푼 못 받을 사람"이라며 "진짜 중요할 때 옆에서 말려주는 사람이 있어야 한다. 잘못하면 보증도 서줄 수 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누가 계산하는 꼴을 못본다"며 "꼭 내가 계산해야 한다. 10만 원 밖에 없는데, 밥값이 10만 원이 나와도 무조건 제가 내야 한다"고 털어 놓았다.

이찬원에게 허영만은 "부인으로 좀 꼼꼼한 사람을 만나야 할 것 같다"고 조언했다.

수입 관리와 함께 대구에서 추억도 전했다. 이찬원은 "학창시절을 대구에서 보냈다"면서 '찐 대구 사람'의 '대구 부심'을 내비쳤다.

처음 방문한 막창구이집은 이찬원의 부모님이 1년 전까지 운영하셨던 곳. 이찬원은 "많이 도와드린 기억이 있다"고 전했다.

허영만은 "가수가 안됐으면 물려받을 뻔 했다"고 하자, 이찬원은 "맞다"며 "요식업에 관심이 있었고,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후 방문한 국밥집 역시 이찬원은 "아버지가 학청시절에 오셨던 곳이고, 어머니도 여기서 항상 드셨다"며 "저도 학창시절에 여기서 밥을 먹었는데, 먼 훗날 자식과 함께 먹을 날도 오지 않겠냐"고 전했다.
/사진=TV조선 '백반기행' 영상 캡처
/사진=TV조선 '백반기행' 영상 캡처
허영만과 이찬원은 시장에 위치한 한 식당에서 고둥, 소라, 가오리 등 해산물을 취향에 따라 넣고 즉시 양념해 무쳐먹는 무침회도 먹었다. 옆 분식집에서 주문 즉시 부쳐 갖다주는 납작만두는 매콤 새콤한 무침회와 찰떡궁합이라는 조언도 했다.

이 순간 이찬원은 "음식 프로그램에서 내 돈 내고 먹어본 건 처음"이라며 현장에서 직접 납작만두를 결제해 눈길을 끌었다.

장민호와 깜짝 전화 연결도 이뤄졌다. 장민호는 '미스터트롯' TOP6의 맏형이자 이찬원이 "가장 친한 형"으로 꼽은 인물. 이찬원은 "민호 형과 19살 차이가 난다"고 했지만 가장 친한 인물로 꼽는데 주저함이 없었다.

장민호는 "식객 허영만의 팬"이라며 즉석에서 '백반기행' 출연을 약속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부모님에 대한 애정도 숨기지 않았다. 이찬원의 상징, '청국장 목소리'는 아버지에게서 받은 거라고. 이찬원은 "청국장 목소리 DNA를 물려준 아버지의 기막힌 선곡 센스로, '미스터트롯' 美라는 영광을 얻게 됐다"고 전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