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늘, 故 이현배 보낸 날 라이브 "버텨보려고요"


최근 친동생 이현배를 먼저 하늘로 보낸 그룹 DJ DOC의 이하늘이 여전히 괴롭고 슬픈 심경을 전했다.

이하늘은 23일 새벽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켜고 팬들과 소통했다. 이날은 고(故) 이현배의 발인식이 있던 날로 이하늘은 많이 울어 부은 얼굴로 팬들 앞에 앉았다.

그는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 당분간 내 일상과 하루를 여러분과 같이 나누면서 버텨볼까 한다"고 말했다. 이하늘은 고 이현배의 이야기를 하며 눈물을 흘렸고 결국 오열했다.
이하늘, 故 이현배 보낸 날 라이브 "버텨보려고요"
이하늘은 "여기서 시간을 보내는 것 자체가 힘들다"며 "거창하게 국토대장정이 아니라 그냥 시골 동네 걷다가 예쁘면 구경하고 마을 버스 타고 그런 식으로 다니면서 몸을 적당히 혹사시킬 거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하늘은 "이씨 가문의 가훈을 정하겠다. '하고 싶은 대로 하고 살아라. 아끼다 똥 된다'"라며 "이유에 대해서는 지금 얘기하면 눈물이 날 거 같으니까 나중에 얘기하겠다"고 말했다.

이하늘은 "세상 하늘나라 어디서든 돈이 있든 없든 자유롭게 사는, 스트레스 없는 행복한 히피였다"며 "요즘 세상에 다들 먹고 살아야 되고 안전빵으로 살아야 되니까 발목이 묶여있는 거다. 결국엔 우리는 돌아간다, 자유롭게"라고 말하기도 했다.
사진=최자 인스타그램
사진=최자 인스타그램
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고 이현배는 지난 17일 제주도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이현배의 소식이 전해진 뒤 이하늘은 이현배의 사망 원인에 DJ DOC 멤버 김창열도 있다고 긴 갈등을 폭로해 논란이 됐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