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슬기 "평소엔 무대 위 '과감'과는 거리 멀어"
그룹 레듭레벳 슬기-비와이 화보 /사진 = 앳스타일
그룹 레듭레벳 슬기-비와이 화보 /사진 = 앳스타일


그룹 레드벨벳 슬기와 래퍼 비와이가 화보를 통해 호흡을 맞췄다.

슬기와 비와이는 23일 공개된 화보를 통해 푸르른 자연을 배경으로 봄날의 피크닉을 즐기는 듯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포즈와 표정을 취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화보 작업을 통해 함께 호흡을 맞춘 두 사람. 비와이는 슬기와 함께한 소감에 대해 “실제로 만나니 정말 연예인 포스가 느껴진다. 평소에도 레드벨벳 음악 자주 듣는 팬”이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그룹 레듭레벳 슬기-비와이 화보 /사진 = 앳스타일
그룹 레듭레벳 슬기-비와이 화보 /사진 = 앳스타일
이어 신혼 생활을 만끽 중이라는 비와이는 이번 인터뷰에서 꿀 떨어질 만큼 달달한 근황을 전했다. 그는 “여행 같은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자유롭고 평안한 나날들을 보내서 행복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역재생 플로우 랩’의 창시자라 불리고 있는 소감에 대해서는 “역재생한 것처럼 들리게 의도했다기보단 레이백을 신경 쓰며 디자인했다. 좋게 들어준 팬분들에게 감사할 따름”이라고 전했다.

레드벨벳 슬기는 이번 인터뷰에서 “활동 초반보다 노련함이 생기고 자신감이 좀 더 생긴 느낌이다. 확실히 여유도 생겼다. 앞으로 더 보여줄 게 많다”고 밝혔다.

실제 모습과 무대 위 모습의 갭 차이가 커 ‘갭신갭왕’이라고 불리는 슬기. 이에 대해선 “무대 위에선 더 과감해지는 것 같다. 평소에는 ‘과감’하고는 거리가 먼데, 무대 위에서는 콘셉트 안에서 더욱 자유로운 생각들을 할 수 있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