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민정 인스타그램
사진=이민정 인스타그램


배우 이민정이 코로나가 없던 시절을 그리워했다.

이민정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몇 년 전인가 코로나가 없던 시절. 오늘 더워지니 마스크가 너무 답답하다"며 "언제쯤 마스크 벗고 다닐 수 있을까. 지난 사진 뒤적뒤적. 올해 여름 엄청 덥다던데 볼에 땀띠나겠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한 쇼핑몰을 배경으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는 이민정의 모습이 담겼다. 원피스에 재킷을 걸친 이민정의 여신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를 본 딘딘은 "그 때나 지금이나 빛이 나네요"라고 댓글을 남겼고, 이민정은 "어머나 이런 립 서비스를"이라며 화답했다. 두 사람은 현재 tvN 새 예능 '업글인간'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다.

이민정은 KBS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출연했다. 현재 '업글인간'을 통해 예능 MC로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