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비투비 전 멤버 정일훈
그룹 비투비 전 멤버 정일훈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입건된 그룹 비투비의 전 멤버 정일훈이 첫 공판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정일훈은 22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정일훈은 2016년 7월부터 2019년 1월까지 지인 6명과 함께 마약 판매상에게 총 161회에 걸쳐 1억 3000여만 원을 건네고 대마초 820g 매수,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일훈은 마약 구매 과정에서 가상 화폐를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일훈의 변호사는 이날 "피고인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 중"이라고 인정했고, 정일훈과 함께 재판에 넘겨진 피고인 7명도 모두 혐의를 인정했다.
그룹 비투비 전 멤버 정일훈
그룹 비투비 전 멤버 정일훈
정일훈에 대한 두 번째 공판은 다음달 20일이다.

정일훈은 2012년 비투비로 데뷔했고, 지난해 5월 입소해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 중이다. 정일훈의 마약 혐의는 입대 후인 7월 뒤늦게 알려졌다. 정일훈은 해당 사건 이후 그룹에서 탈퇴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