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군 입대가 초미의 관심사다. 국내와 해외를 통틀어 유일무이한 보이 그룹으로 활동하며 글로벌한 사랑을 받고 있는데다 팀의 맏형 진이 입대할 나이가 가까워졌기에 방탄소년단과 관련된 병역 이슈는 늘 뜨거웠다.

아마 방탄소년단의 입대에 가장 관심이 없는(?) 사람은 방탄소년단 멤버들일 것. 멤버들은 군 입대 관련 질문에 늘 같은 대답을 내놨다.

"대한민국 청년으로서 병역은 당연한 의무라고 생각한다. 매번 말씀 드렸다시피 나라의 부름이 있으면 언제든지 응할 예정이다. 멤버들과도 자주 이야기한다. 멤버들 모두 병역에 응할 예정이다." (방탄소년단 진)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연예계뿐만 아니라 국회에서도 방탄소년단의 병역을 화두에 올렸다.

국회에서는 지난해 12월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를 위한 병역법 개정에 나섰다.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로 국가 위상과 품격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인정 받는 사람에 대해서는 군 징집 및 소집을 만 30세까지 미룰 수 있다.

2018년 10월 한류와 우리말 확산의 공로를 인정 받아 화관문화훈장을 받은 방탄소년단도 이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 하이브(전 빅히트)는 이에 대해 "방탄소년단은 1992년생 내지 1997년생의 현역병 입영 대상 멤버로 구성되어있다. 진은 2022년 말일까지 병역법에 따른 입영 연기가 가능할 것이라 판단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TEN 이슈] 방탄소년단, 군 입대도 알아서 잘 할텐데
하이브가 상장하면서 방탄소년단의 입대 문제는 더욱 뜨거워졌다. 방탄소년단의 존재가 주가에 끼치는 영향이 큰 만큼 지난해보다 올해 더 방탄소년단의 병역 이슈를 심도있게 다뤘다.

리딩투자증권의 한 연구원은 21일 하이브 리포트를 공개하며 방탄소년단의 동반 입대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는 "진의 군 입대 시기가 다가온다. 2022년 중순까지 동반 입대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입대 전 사전제작 효과로 실제 공백은 만 1년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하이브는 "병역 관련은 아티스트가 밝힌 것 외에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멤버들이 알아서 잘할 텐데 방탄소년단의 병역 이슈는 잊을만하면 또다시 새로운 가설로 돌아온다. 꾸준히 군 입대 의지를 드러낸 방탄소년단이기에 때가 오면 공식을 내고 입대를 할 것. 섣부른 추측은 자제하고 그냥 기다리는 것이 답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