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최자 인스타그램
사진=최자 인스타그램


"이현배는 사람이 진국이죠. 너무 좋은 사람이었습니다. "

고(故) 이현배를 알고 있는 모든 관계자들이 그를 '진국'이라고 했다. 의리 있고 음악에 진심이었던 사람이라는 것이 이현배에 대한 기억이었다. 갑작스러운 이별이 슬프고 이후 발생한 여러 사건들이 안타깝다는 마음. 비록 여러 일이 있지만 추모 기간 동안은 고인만 생각하고 이현배를 위해 기도해줬으면 했다.

이현배의 빈소는 20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에 차려졌다. 오전부터 조문객을 받고 있는 빈소는 친형인 이하늘이 상주로 자리를 지켰다. 생전 그와 가까운 사이였던 45RPM 멤버 박재진 등 연예계 많은 동료들이 빈소를 찾아 고인의 마지막을 배웅하고 이하늘을 위로하고 있다.

동생의 비보를 접한 뒤 장례식장이 마련되기 전 슬픈 감정을 그대로 드러냈던 이하늘은 며칠 사이 눈에 띄게 수척해진 모습이었다. 그는 말없이 빈소를 지켰고 조문객들도 많은 대화 없이 애도를 표했다.
사진제공=TV조선
사진제공=TV조선
DJ DOC 멤버 김창열과 정재용도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했다. 이하늘이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김창열과 있었던 갈등을 폭로한 후 첫 대면이었다. 두 사람은 긴 대화는 나누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현배는 지난 17일 제주 서귀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부검이 진행됐고, 심장의 우심실 쪽이 늘어난 상태였으나 치명적인 외상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정확한 사인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진행하는 약독물 검사 이후 밝혀진다.

이현배의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진 뒤 이하늘은 이현배의 사망이 김창열 때문이라고 폭로했다. 이하늘과 김창열, 이현배가 제주도 게스트 하우스 사업을 함께 했으나 김창열이 중간에 투자금을 철회하며 이현배가 생활고를 겪었다는 주장이었다.
故 이현배
故 이현배
이하늘의 폭로 이후 김창열은 사업상 문제로 좋지 않은 상황이 있었음을 인정하면서도 "혼란스럽고 애통한 시기인 만큼 억측과 추측을 자제해달라"고 부탁했다.

이현배는 1990년대 후반 래퍼로 활동을 시작했으며, 2005년 3인조 힙합 그룹 45RPM으로 데뷔했다. DJ DOC 앨범에도 다수 참여했으며 영화 '품행제로' OST로 이름을 알렸다. KBS2 '천하무적 야구단'과 JTBC '슈가맨3', Mnet '쇼미더머니' 등에 출연했고 Mnet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를 통해선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공사 현장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발인은 오는 22일 오전 11시 엄수되며 장지는 한남공원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