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강민경 인스타그램
사진=강민경 인스타그램


다치비 멤버 강민경이 반바지를 입고 미리 여름을 맞이했다.

강민경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반바지 입덕 (이해리 언니가 찍어 줌)”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들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소파에 걸터앉아 포즈를 취하는 강민경의 모습이 담겼다. 강민경은 카키색 재킷, 반바지에 화이트 로퍼를 신어 패셔니스트 면모를 뽐냈다. 이어 소파에 앉아 기대듯 포즈를 취한 채 카메라를 바라보는 강민경의 여신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를 본 이해리는 “아 진짜 사진 기가 막하지 않냐?”라고 댓글을 달았고, 강민경은 “헤헤 맞네”라고 답장해 다비치의 끈끈한 우정을 보여줬다.

다비치는 지난 12일 새 디지털 싱글 ‘그냥 안아달란 말야’를 발매했다. ‘그냥 안아달란 말야’는 이별을 딛고 다시 만나는 순간에는 어떤 변명도, 말도 없이 사랑하는 마음으로 따뜻하게 안아주길 바란다는 가사를 담은 곡으로 강민경, 이해리가 직접 작사에 참여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