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늘 친동생 고(故) 이현배 비보로 김창열 폭로
"김창열, 사업 제안 후 투자금 철회해 이현배가 모두 부담"
"이현배가 대리 작곡·작사했다"
이하늘 라이브 방송 캡처
이하늘 라이브 방송 캡처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우빈의 조짐≫
우빈 텐아시아 기자가 연예계에서 일어나거나 일어날 조짐이 보이는 이슈를 여과없이 짚어드립니다. 각종 논란에 민심을 읽고 기자의 시선을 더해 입체적인 분석과 과감한 비판을 쏟아냅니다.

김창렬에서 김창열로 이름만 바꾸면 뭐하나. '창렬하다'는 말이 싫어서 이름까지 바꾼 사람이 여전히 '창렬한' 행보만 보여주고 있으니 안타깝기만 하다. 그룹 DJ DOC 이하늘의 친동생이자 45RPM의 멤버 이현배가 심장마비로 사망했다는 비보가 전해진 가운데, 이하늘이 김창열의 이기적인 만행을 고발해 충격을 안겼다.

이현배가 심장마비로 사망했다는 소식은 지난 17일 전해졌다. 이현배가 오랜 시간 힙합씬에서 래퍼로 활동해온만큼 많은 동료들의 추모글이 이어졌고, DJ DOC로 인연이 깊던 김창열도 이현배의 추모글을 올렸다.
김창열 인스타그램 캡처
김창열 인스타그램 캡처
김창열 인스타그램 캡처
김창열 인스타그램 캡처
김창열은 사진과 함께 "친구야 하늘에서 더 행복하길 바래~"라며 물결표를 단 글을 올렸는데, 이하늘은 이 글에 "이 사진에서도 지가 중심이네. 너가 죽인거야 XXX" "악마X끼" "야이 XX XX"라는 욕설을 남겨 의문을 자아냈다.

처음에 사람들은 김창열이 남긴 추모글로 인해 이하늘이 분노했다고 여겼다. 의도가 어떻든 간에 김창열이 추도 문구에 물결을 넣은 것도 본인 중심의 사진도 동생을 잃은 형의 입장에선 충분히 기분 나쁠 만한 일이었기 때문.

하지만 이하늘이 직접 김창열에게 욕을 한 이유를 밝히며 대중은 충격에 빠졌다.

이하늘의 말에 따르면 몇 년 전 DJ DOC 세 멤버는 1억 4000만 원씩 돈을 모아 제주도에 땅을 매입했다. 당시 정재용은 돈이 없다고 했고, 그 비용을 이하늘이 대신 냈다. 이후 대출 이자만 나가게 되자 김창열이 게스트 하우스를 제안했고, 동의한 이현배는 아파트 등을 처분하고 정재용의 지분을 승계 받은 후 적극적으로 사업에 뛰어들었다.

이현배는 제주도에 직접 거주하면서 리모델링 시공을 직접 관리, 감독했을 뿐 아니라 돌을 나르며 시공에도 참여했다. 하지만 2018년 이하늘의 결혼식 피로연에서 김창열이 "(인테리어)비용이 생각했던 것보다 많다"면서 자기 몫의 돈을 내는 것을 거부하면서 문제가 생겼다.

김창열이 사업을 제안해놓고 중간에 투자를 빼면서 부도가 나게 된 것. 김창열 때문에 발생한 피해 금액은 모조리 이현배가 떠안게 됐다. 이현배는 모든 것을 처분하고 제주살이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월 400만 원의 대출금과 공사 대금, 생활비까지 모두 혼자 해결해야했다. 땅 매입 비용 외에 추가적인 리모델링 비용은 인당 1억2000만 원 정도라고.

이현배의 어려운 생활은 Mnet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를 통해 그대로 방송되기도 했다.
사진=Mnet  방송화면
사진=Mnet 방송화면
이현배는 공사 현장 인근에서 연세를 살면서 생계를 위해 건설일용직과 배달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배달일을 하다 최근에 교통사고가 났고 큰 부상을 입었지만 돈이 없어 MRI 검사도 하지 못했다. 이현배는 형이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는 것을 늘 걱정했기에 이하늘에겐 비밀로 하고 지인들에게 도움을 요청했었다.

이하늘은 이 모든 사실을 동생의 비보 이후 알게 됐다. 동생의 갑작스러운 사망도 충격인데, 동생이 병원도 못 갈 만큼 힘들게 살고 있던 걸 알았던 이하늘은 분노했다. 그 와중에 김창열의 추모 멘트는 이하늘 마음속에 있던 폭탄을 터트렸다.

이하늘은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이현배를 잃은 슬픔과 김창열에 대한 분노를 숨기지 않았다. 동생의 돌연사엔 김창열의 이기적인 행동이 원인이라고 생각하고 있었고, 진심 어린 사과만이 고통을 해결할 수 있다고 여겼다.

이하늘은 "나는 이제 갖고 싶은 것도 하고 싶은 것도 없다. 내가 원하는 게 뭐가 있겠냐. 세상에서 제일 친한 친구를 잃었는데 뭘 해서 행복하겠냐"며 김창열에게 악마라고 욕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TV조선
사진제공=TV조선
이하늘은 김창열이 진심으로 사과를 했다면 문제를 만들지 않으려고 했다고 고백했다. 동생을 보내는 게 우선이었기 때문이었다. 이하늘은 이현배가 몇 년을 괴로워했지만 DOC를 지키고 싶어 참았다면서 "이젠 그러고 싶지 않다. 다 까겠다"고 밝혔다.

폭로 중 가장 큰 논란이 예상되는 부분은 저작권 관련이다. 이하늘은 DJ DOC 앨범 대부분의 노래를 이현배가 썼다고 폭로했다. 이현배가 정재용과 김창열을 위해 멜로디 라인과 가사를 써줬다는 것이 이하늘의 주장.

이하늘은 "김창열 노래 가사도 현배가 썼다. 김창열은 멜로디 만들 줄도 모른다. 20년 동안 (이)현배가 가사를 써 줬다. (정)재용이에겐 미안하지만 여덟 마디 중에 한 마디도 못 쓴다. 4집부터 (이)현배가 가사를 썼고 멜로디 라인도 다 짜 줬다"고 했다.

대리 작곡·작사의 시발점인 DJ DOC 4집은 1997년 발매다. 이하늘의 주장대로라면 이현배는 24년 동안 DJ DOC의 유령 작곡(사) 가로 활동했고, 이 과정에서 마땅히 받아야 할 수임료와 저작권료는 받지 못한 게 된다.
사진=SBS 제공, 텐아시아DB
사진=SBS 제공, 텐아시아DB
또 이하늘은 돈을 벌기 위해 DJ DOC 새 앨범 작업에 박차를 가했지만 김창열이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김창열은 2년 동안 녹음실에 5번도 오지 않았고, 마스터까지 된 음원을 넘겼지만 DOC를 탈퇴하겠다고 나섰다. 김창열은 현재 배우 전문 소속사인 싸이더스HQ의 대표를 맡고 있다.

이하늘의 라이브로 인해 논란이 커지자 김창열은 19일 오전 바로 입장을 내놨다. 긴 입장문을 요약하면, DOC 멤버들과 비즈니스를 한 것도, 좋지 않았던 상황이 있었던 건 사실이라는 말이다. 그는 이현배의 비보로 시기가 시기인만큼 억측과 추측은 자제해달라는 부탁도 덧붙였다.

하지만 이현배와 김창열 사이에 있었던 모든 일은 유가족에서 입에서 나온 오피셜. 억측도 추측도 아니라는 말이다. 그리고 "혼란스럽고 애통한 시기인 만큼 억측과 추측은 자제해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린다"는 입장문은 김창열이 아니라 이하늘이 내야 하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하늘은 동생을 위해 그간 있었던 모든 일을 폭로하기로 결심했다. 이하늘이 직접 입을 연 이상 김창열의 진심 어린 사과 외 다른 말은 필요 없어 보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