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휴 "성장 가능성 더 보여주고픈 아티스트"
임채무·전승빈·간미연 등 한솥밥
오승아 /사진=스타휴엔터테인먼트 제공
오승아 /사진=스타휴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오승아가 스타휴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스타휴엔터테인먼트 측은 19일 “걸그룹 레인보우 멤버에서 배우로 전향한 오승아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라고 밝혔다.

스타휴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배우 오승아와 전속계약체결을 앞두고 주기적으로 만나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이 과정에서 서로 신뢰가 생겼으며 배우로서 선입견 없는 당찬 모습에 성장 가능성을 더 보여주어 꼭 함께하고 싶은 아티스트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드라마OST 활동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할 수 있는 잠재적 능력도 갖추고 있는 만능 엔터테이너 오승아와 함께 일하게 되어 매우 기쁘며 앞으로 전략적 플랜과 아낌없는 지원을 통해 더 많은 사랑을 받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오승아는 걸그룹 레인보우 멤버에서 배우로 전향하여 MBC 일일저녁드라마 ‘비밀과 거짓말’ 신화경 역으로 2018년 MBC 연기대상 신인연기상을 받으면서 연기력을 입증받았다. 또한 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 사극에서도 중전 김씨 역으로 출연하여 호평을 받았다.

최근 임성한 작가 작품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에 특별출연하여 청순미 넘치는 서브작가 역을 맡아서 불륜녀로 지탄을 받는 장면에서 반전 연기를 선보여 시청자 반응이 뜨거웠다. 대표작으로는 MBC ‘나쁜사랑’, MBC ‘비밀과 거짓말’, 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 KBS1 ‘TV소설 그여자의 바다‘가 있다.

한편 스타휴엔터테인먼트에는 임채무, 간미연, 전승빈, 허태희, 하경 외 다수의 배우들이 소속돼 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