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신애, SNS 통해 근황 공개
웃음기 가득한 표정 '눈길'
/사진=서신애 인스타그램
/사진=서신애 인스타그램


배우 서신애가 그룹 (여자)아이들의 수진으로부터 학폭(학교 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고백한 이후 근황을 전했다.

서신애는 지난 18일 자신의 SNS 계정에 "ENTJ인 줄 알고 지냈던 INTJ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신애는 마스크를 쓴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그는 살짝 웃음기를 머금으며 긍정적인 일상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서신애는 최근 (여자)아이들의 수진에게 학폭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 양측 간에 진실 공방을 펼쳐졌다. 당시 수진은 학폭 가해를 부인하며 서신애에게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이후 오랜 기간 침묵을 일관했던 서신애는 용기 내 입을 열기로 결심했다.

서신애는 "본인(수진)은 기억이 나지 않고 나와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고 하는데 맞다. 일방적인 모욕이었을 뿐"이라며 "내 뒤에서 본인의 무리 속에 함께했던 멸시에 찬 발언과 행위들조차 절대 아니라 단정 지으니 유감이라 생각한다"고 알린 바 있다.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언니 보고 싶어요. 너무 예뻐", "고맙다. 서신애", "언제나 응원해", "피해자는 숨을 필요 없어요. 가해자가 숨어야지", "항상 응원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