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리나, 6살 연하 ♥박용근과 간만에 데이트 "짝꿍 있으니 든든" [TEN★]


박용근-채리나 부부 / 사진=채리나 인스타그램
박용근-채리나 부부 / 사진=채리나 인스타그램
그룹 룰라 출신 채리나가 남편 박용근과의 달달한 일상을 자랑했다.

채리나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원정 다녀온 울 신랑과 간만에 냠냠하러. 얼마나 고생을 했는지 초췌해진 얼굴. 그래도 나만 잘 나왔다 싶으면 사진 올리는거 많이 미안해. 많이 우울했는데 내 짝꿍이랑 함께 있으니 뭔가 든든하다. 고마워요"라고 글을 올렸다. 또한 "내 반쪽"이라고 덧붙여 애정을 과시했다.

공개한 사진 속 채리나는 남편 박용근과 외식하러 나간 모습이다. 두 사람은 가까이에 앉아 사진을 찍고 있다. 장난스러운 표정을 짓는 부부의 모습이 마치 절친한 친구 같기도 하다.

채리나는 2016년, 6살 연하의 야구선수 출신 LG트윈스 코치 박용근과 결혼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