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지윤(왼쪽), 별사랑 / 사진제공=린브랜딩
홍지윤(왼쪽), 별사랑 / 사진제공=린브랜딩


'미스트롯2' TOP7 홍지윤과 별사랑이 프로야구의 시구자로 마운드에 오른다.

홍지윤과 별사랑은 오는 17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LG트윈스 경기와 수원에서 열리는 KT위즈 경기에서 승리 기원 시구를 실시할 예정이다.

TV조선 '미스트롯2'에 출연한 홍지윤은 가녀린 체구와는 반전되는 선굵고 묵직한 보이스로 주목을 받았으며, 이후 '배띄워라', '오라' 등 매 경연마다 팔색조 매력을 선보이며 최종 2위 선(善)을 차지했다.

또한 별사랑은 큰 키와 유연한 무대매너에 시원시원한 가창력으로 무대위를 종횡무진 했으며, '테스형' 무대를 통해 '트로트계의 샤라포바'라는 별명을 얻으며 TOP7으로 최종 선발되었다.

특히 홍지윤과 별사랑은 시구에 이어 야구팬들을 위한 특별 공연까지 펼친다 방송에서 보여준 트롯열기를 마운드까지 이어갈 예정이다. '미스트롯2' TOP7 은가은은 지난 4일 NC다이노스 홈 개막전 경기에서 애국가를 제창해 마운드 트롯바람에 포문을 열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