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려 "내가 읽어주기 전 모아 혼자 두 권씩 읽어 감동"


개그우먼 김미려가 훌쩍 성장한 딸 모아의 근황을 공유했다.

15일 개그우먼 김미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책을 너무 재밌게 읽어주나 보다. 모아가 갈수록 책을 많이 읽어달라고 한다. 조금 힘들다"면서 "근데 내가 읽어주기 전에 자기가 두 권씩 읽어재낀다. 뿌듯하다"고 전했다.

김미려는 "아이가 자라면서 나도 자란다. 하루하루가 놀랍다. 나에게 뛰어난 절제력이 생기기 시작했다. 아이를 왜 낳아야 하냐고 물으신다면 진정한 어른으로 거듭나기 위해 말도 안 되는 성장통과 질풍노도의 시기가 있지만 나를 더 성장시키고 단단하게 해주기 때문이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미려는 동화책을 가장 맛깔나게 읽어주는 스타로 꼽힌다.
김미려 "내가 읽어주기 전 모아 혼자 두 권씩 읽어 감동"
김미려의 동화책 읽어주기 신공은 텐아시아 오디오클립 '스타책방'에서 그 진가를 발휘했다.

김미려는 정주리와 함께한 재능기부를 통해 행복한 명작 '너도 얼른 가서 물레를 돌리렴', 안녕마음아 '심장 소리가 천둥소리 같아요'를 들려줬다. 소름돋는 김미려표 연기는 듣는 이들을 빠져들게 했다.

공개된 후 아이들에게 뜨거운 인기를 얻었음은 물론 녹음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까지 김미려표 동화책 1인 다역 신들린 목소리에 혀를 내둘렀다는 후문이다.




이미나 기자 minalee1207@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