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하, 유튜브 새 채널 개설
"욕 먹고 조회수 안 나와서 아냐"
"부담감 있었지만 편하게 할 것"
방송인 정준하/ 사진=유튜브 캡처
방송인 정준하/ 사진=유튜브 캡처


방송인 정준하가 새로운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고 활동을 중단했던 이유를 밝혔다.

정준하는 14일 새 유튜브 채널 '정준하하하'를 통해 '정준하 채널 오픈 기념 댓글 읽기(feat.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정준하는 과거 자신이 운영한 채널 '정준하의 소머리국밥'에 달린 댓글을 읽으면서 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는 '정준하의 소머리국밥' 활동을 중단한 이유에 대해 "사람들이 오해하시는 부분이 많다. 악플이 너무 많고 조회수가 안 나와서 그만 둔 것 아니냐고 한다"며 "말 못 할 사정이 있었는데 생업 자체가 여러모로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욕을 많이 먹고 조회수가 안 나와서 그런 건 절대 아니"라며 "이제 다 극복했고 '뭔가 좀 제대로 해봐야지'라는 생각에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댓글을 확인한 정준하는 "뭐 이렇게 욕이 많냐"며 씁쓸한 웃음을 지었다. 과거 '무한도전' 뉴욕 특집을 언급한 누리꾼에게는 "어린 친구가 보면 또 그럴 수 있다. 그 때 상황이 어땠는 지 이미 다 이야기했다. '소머리국밥' 초창기에도 명 셰프님과 만나 이런 저런 이야기를 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또 악플러들을 향해 "요즘 가뜩이나 세상이 힘들고 그런데 욕할 데 없으면 여기 와서 욕이나 하라. 내가 살아오면서 이런 욕을 처음 먹어보겠나"라고 말했다.
방송인 정준하/ 사진=유튜브 캡처
방송인 정준하/ 사진=유튜브 캡처
개그맨 박명수의 유튜브와 비교하는 댓글을 보자 정준하는 "(박명수가) 처음에 내가 유튜브한다고 엄청 나한테 욕을 하더니 '준하야 유튜브 해라. 유튜브가 살 길이야. 내가 도와줄게'(라고 한다) 삼지어 다음주에 합방(합동방송)한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이야기한다. 박명수 씨가 나이 한 살 차이나는데 왜 반말하냐고 하는 분들이 있는데 친구의 친구를 통해서 하다 보니까 어쩔 수 없이 '씨'라고 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72년생인데 나한테 반말하는 사람도 있다"고 했다. 이어 "그걸 인성 쓰레기라고 하면 그건 불편하다. 웃기려고 했던 것들이 논란을 일으킨다"며 "이렇게 하나 하나 얘기하고 싶은 게 많지만 이제 저희 채널을 통해서 이야기를 꺼내겠다"고 약속했다

정준하는 자신의 유튜브 활동을 응원하는 댓글에 감동하기도 했다. 그는 "너무 힘 줘서 찍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며 "아마 이 채널은 편하게 부담 없이 솔직하게 내가 진짜 하고 싶은 걸 하면서 내 장점을 끌어내면 많은 분들이 좋아해줄 거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댓글 읽기를 마친 정준하는 "그동안 남의 유튜브는 들어가서 보더라도 내꺼는 관심을 아예 못 가졌다. 또 들어 가면 뭘 해야될 것 같았다"며 "뭐 했으면 좋겠는 지 얘기해주면 다 하겠다. 댓글 남겨달라"고 말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