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영현이 오는 19일 오후 6시 신곡 ‘내게 올래’를 통해 5년만에 가요계에 복귀한다.

5년 만의 공백을 깨고 보다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온 이영현은 거미의 ‘혼자만 하는 사랑’, ‘날 그만 잊어요’ 세븐의 ‘잘할게’ 등 많은 가수들의 히트곡을 만들어 낸 싱어송라이터다. 이번 신곡 ‘내게 올래’도 직접 작사, 작곡에 나선 것으로 알려지며 한층 더 진해진 음악적 색채와 풍부해진 가창력을 대중들에게 선보여줄 예정이다.

이영현은 최근 다이어트 성공으로 세간의 이목을 끌었다. 이영현이 다이어트를 결심한 건 비만으로 인한 임신성 당뇨 진단을 받았기 때문. 첫째 임신 때 정신적, 육체적으로 힘든 시기를 보낸 후 둘째 아이는 보다 건강한 모습으로 갖고 싶어서 살을 뺄 결심을 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그녀의 도전은 대성공. 지난해 9월 무려 33kg 감량 소식을 전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영현은 2000년 강변가요제에서 ‘확인’으로 특별상을 수상한 후 2003년 빅마마 1집 앨범 ‘라이크 더 바이블’로 정식 데뷔, 특유의 세련된 음색과 섬세한 감성, 독보적인 파워가 돋보이는 가창력으로 ‘체념’, ‘체념 후(後)’, ‘연’ 등의 메가 히트곡을 발매했다.

김병두 기자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