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오취리 측, 최초 폭로자와 통화
"샘 오취리는 일정 몰랐다고"
여론 되돌리려 했으나 역풍
방송인 샘 오취리/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샘 오취리/ 사진=텐아시아DB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촬영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인종차별, 성희롱 논란 후 8개월 만에 자신의 근황을 알렸지만 예상치 못한 잡음으로 여론만 악화된 모양새다.

샘 오취리는 지난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5723 오취리 삶'에 '샘 오취리 근황. 산에서 삶을 느끼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을 통해 오랜만에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낸 그는 지인과 함께 관악산 수영장능선 코스를 등반하며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샘 오취리는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간접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안 좋은 상황이 있었지만 그래도 아직 나를 좋아해주고 사랑해주고 찾아주는 사람들이 있으니 그 생각만 하면 행복하다"며 "아직 많이 젊으니까 모든지 열심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일하고 집에 들어와서 지쳤을 때의 느낌을 정말 좋아한다. 그런 것을 다시 느끼고 싶다"며 복귀에 대한 의사도 드러냈다.

해당 영상에 샘 오취리는 '일손이 부족하시면 언제든지 불러주세요. 농가·어촌·농장 등등 어느 곳이든 도움이 되는 곳이라면 찾아가겠습니다. 많은 연락 부탁드립니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뜻깊은 영상 제작을 통해 여론을 되돌리기 위한 작전은 도리어 샘 오취리의 발목을 잡는 화근이 됐다. 한 누리꾼이 댓글을 통해 샘 오취리의 '촬영 펑크'를 폭로했기 때문이다.
샘 오취리와 그의 촬영 펑크 의혹 댓글/ 사진=유튜브 캡처
샘 오취리와 그의 촬영 펑크 의혹 댓글/ 사진=유튜브 캡처
이 누리꾼은 "샘 오취리씨 그리고 제작자분들 자원봉사센터 통해 저희 과수원에 촬영온다고 하더니 갑자기 약속 전 날 연락두절되셔서 그 이후로 소식 못 들었는데, 이 채널이었네요"라고 적었다.

이후 많은 누리꾼들의 비난 댓글이 쏟아졌다. 대부분 "촬영 취소를 하더라도 양해를 구하는 게 당연한 조치 아닌가?", "못 오면 연락이라도 했어야 됐다", "촬영하는 자원봉사가 뭔 자원봉사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샘 오취리 측이 최초 댓글 작성자에게 사과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초 작성자는 "이 채널의 콘텐츠 기획, 촬영하시는 분에게 방금 전화 받아서 이야기했다"며 "샘 오취리씨가 모르는 상황에서 콘텐츠를 기획하신 분이 자원봉사센터 측과 일정을 조율하는 부분에서 연락을 받지 못해 오해가 생겼다고 상황 설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샘 오취리씨는 일정 조율, 촬영 계획에 대해 전혀 몰랐다고 했다"며 "영상 촬영하신 분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한 부분에 있어서 진정성에 약간의 의구심은 있었지만 이야기를 듣고 지금은 이해하고 넘어가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누리꾼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일각에서는 "댓글 반응 보니 방송 복귀는 물 건너 갔다"고 비꼬기도 했다.

샘 오취리는 지난 해 8월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의 '관짝소년단' 패러디 졸업사진에 불쾌함을 드러내며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이 과정에서 그가 과거 동양인 비하 행동을 했다는 의혹과 배우 박은혜와 찍은 사진을 본 지인의 성희롱에 동조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도마 위에 올랐다.

당시 샘 오취리는 자신의 SNS 채널을 비공개로 바꾸고, 사과했으나 비난이 계속되자 출연 중이던 방송에서 모두 하차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